‘인터밀란 행’ 루카쿠, 전 소속팀 맨유 성토 “날 바보로 여겼다”

입력 2019-08-22 09: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 밀란으로 이적한 로멜루 루카쿠가 이전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루카쿠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인터 밀란으로 이적했다. 하지만 이적 과정이 아름답지 못했다. 인터 밀란 이적 전에 출연한 팟캐스트서 루카쿠는 “그들은 항상 비난할 누군가를 찾았다. 나 아니면 포그바 혹은 산체스가 대상이었다. 맨유가 못하면 비난의 대상은 항상 우리 3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벨기에 국가대표 팀에서는 맨유에서 하고 싶은 플레이 스타일로 뛰었고 잘해왔다. 맨유에서도 그렇게 하고 싶었는데 잘 안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맨유에 있는 동안 보호 받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부 관계자들이 여러 루머에 대해 이야기했다. 누군가 그들의 입을 다물게 하길 바랐지만 아무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라며 맨유 관계자들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더불어 루카쿠는 “미디어에서 여러 가지 보도가 나왔다. 그것을 누가 유출했겠나? 나도 아니고 내 에이전트도 아니다. 우리는 바보가 아닌데 그들은 우리를 바보로 여겼다. 누가 유출하는지 다 아는데 말이다. 그런 식으로 일하면 안 된다”고 맨유 구단을 성토했다.

한편, 인터 밀란 유니폼을 입게 된 루카쿠는 27일 세리에A 개막전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