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호흡기 바이러스 급속 확산, 美 의료 당국 ‘긴장’

입력 2014-09-09 13: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호흡기 바이러스 급속 확산, 美 의료 당국 ‘긴장’

미국에서 호흡기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돼 우려를 안겼다.

최근 미국 뉴스전문방송 CNN은 바이러스로 인해 의료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등 10개 주에서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으로 병원을 들르는 어린이 환자가 점점 늘고 있다.

엔테로바이러스 ‘EV-D68’로 명명된 이 바이러스는 심한 기침과 함께 오한, 고열, 호흡곤란 등을 동반한다.

미국에서 이 바이러스의 감염 보고 건수는 발견 시점인 지난 1960년대 이후 채 100건이 되지 않았지만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는 상황.

그러나 이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백신은 개발되지 않은 상태, 특별한 치료 방법도 없어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 소식에 누리꾼들은 “미국 호흡기 바이러스 급속 확산, 걱정이네”, “미국 호흡기 바이러스 급속 확산, 갑자기 왜 급증?”, “미국 호흡기 바이러스 급속 확산, 백신 개발 여부가 관건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