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스타 “절친 데폴라가 한국 오라고 했는데…”

입력 2011-07-07 07:00:00
프린트

바티스타. 스포츠동아DB

“데폴라가 한국에 오라고 했는데….”

한화 선수들은 새 외국인투수 데니 바티스타(사진)가 6일 1군 엔트리에 등록해 대전구장에 나타나자 관심을 보였다. 전날 끝내기안타를 친 이희근은 “악수를 했는데 손이 어찌나 큰지 손가락 끝이 내 팔뚝을 잡더라”며 신기한 듯 웃었다. 키 198cm의 장신인 바티스타는 마치 놀이공원의 ‘키다리 아저씨’처럼 하체가 길었다. 김민재 코치는 옆에 서서 하체를 비교해 본 뒤 바티스타의 엉덩이가 가신의 가슴 높이에 있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사연도 많았다. 바티스타는 “데폴라와 친구인데 작년부터 전화로 계속 한국에 오라고 하더라”고 소개했다. 그런데 정작 데폴라는 올시즌 먼저 퇴출돼 얄궂은 운명. 바티스타는 “이게 야구다. 작년에는 내가 한국에 올 기회가 없었는데”라며 웃었다.

바티스타는 메이저리그를 풍미한 페드로 마르티네스와 모계 육촌지간으로 알려졌다. 그는 “페드로는 나의 멘토였다. 겨울에 도미니카에서 어울리고 많은 얘기를 나누곤 했다. ‘네가 가고 싶어 한국에 가는 것이니 잘 해라. 지켜보며 응원하겠다’고 말하더라”고 웃으면서 “로페즈(KIA)와도 절친한 사이다. 리즈(LG)는 같은 팀에서도 뛰어 잘 아는 사이”라고 소개했다.

대전|이재국 기자 (트위터 @keystonelee) keyston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