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이형 “우린 장기하가 아닌 ‘장기하와 얼굴들’…3집에 적극 참여”

입력 2014-10-13 18:35:00
프린트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멤버 양평이형(하세가와 요헤이)이 새 앨범에 대해 소개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무대륙에서 정규 3집 앨범 ‘사람의 마음’ 발매를 기념하는 음악감상회를 개최했다.

이날 양평이형은 “이번 앨범에서야 같이 했다는 생각이 든다. 프로듀싱을 하지만 객관적으로 봤을 때 3집이 더 아이디어를 더 많이 낸 거 같고, 장기하가 아니라 장기하와 얼굴들이 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하는 “밴드 멤버들의 의견이 많이 반영됐지만 소리는 많이 비웠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오는 15일 자정 정규 3집 앨범 ‘사람의 마음’을 발매한다. 이번 앨범은 로큰롤의 기본에 충실한 음반이 될 전망이다. 멤버 장기하가 전곡 작사, 작곡을, 장기하와 얼굴들이 편곡을 맡았다.

2011 년 6월 발표한 정규 2집 앨범 ‘장기하와 얼굴들’ 이후 무려 3년 4개월 만에 발매하는 정규 앨범이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사람의 마음’은 장기하가 매일 밤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청취자들에게 들은 이야기, 그리고 그들에게 해주었던 이야기를 소재로 사용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오는 15일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해 오는 10월 23일부터 서울을 시작으로 대전, 대구, 전주, 부산에서 전국투어를 실시한다.

한편, 장기하와 얼굴들은 2008년 발표한 데뷔 싱글 ‘싸구려 커피’를 시작으로 2009년 정규 1집 ‘별일 없이 산다’, 2011년 2집 ‘장기하와 얼굴들’을 차례로 발표했다.

동아닷컴 정준화 기자 jjh@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두루두루AMC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