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패딩 입어봤어? 완판이래!

입력 2016-11-30 05:45:00
프린트

뛰어난 보온성과 스타일로 겨울시즌 인기아이템으로 급부상한 패딩이 스타마케팅을 등에 업고 완판, 매진 행렬을 보이고 있다. 푸마에서 출시한 윈터재킷 7종은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내세워 더욱 주목을 끌고 있다. 사진제공|푸마

푸마, 방탄소년단 모델 윈터재킷 인기
르꼬끄 스포르티브 남주혁패딩도 화제

완판, 매진.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면서 스타들을 앞세운 ‘OOO 패딩’이 인기를 누리고 있다.

패딩을 고르는 기준은 많다. 추위에 맞설 보온성과 스타일을 살려주는 디자인은 기본. 소재와 기능성 등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한 가지 더 올해 새롭게 추가된 트렌드는 스타마케팅이다.

푸마는 인기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을 전면에 내세워 인기몰이 중이다. 스타일과 기능성을 모두 갖춘 7종의 윈터재킷은 프리미엄부터 실속형까지 각 라인별로 다양한 가격대와 성능, 스타일이 구비됐다. 다운재킷 및 스포티다운, 프리미엄 다운재킷, 가성비가 뛰어난 코어 다운재킷 등이다.

메인 제품인 ‘다운재킷’ 및 ‘스포티 다운’은 인체공학적 절개라인으로 편안한 착용감과 항공점퍼에 사용되는 지퍼 디테일로 스타일까지 완성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생활방수기능의 경량 다운프루프(Down Proof) 원단을 사용하여 경량감과 생활편의성을 동시에 만족시키며, 풍부한 시베리안 덕다운과 함께 푸마 고유의 ‘KEEP HEAT’라는 특수 개발 안감을 사용하여 보온성을 극대화했다. ‘다운재킷’은 디자인적인 디테일이 더해져 스타일을 강조했으며, ‘스포티 다운’은 고급방수지퍼나 반사판 소재 와펜 등 스포티한 요소들을 더했다.

프리미엄 라인인 ‘프리미엄 다운재킷’은 덕다운이 풍부하게 들어갔으며, 허리를 조절하는 스트링과 3D 와펜 등의 디테일로 스타일에 고급스러움을 높였다.

‘코어재킷’은 합리적인 가격대와 스타일, 풍부하게 넣은 덕다운으로 보온성까지 겸비해 뛰어난 가성비를 지닌 제품이다. 이외에도 긴 기장의 ‘롱다운’, 패딩 조끼인 ‘다운 베스트’ 등 소비자의 니즈에 맞춘 다양한 스타일의 제품으로 구성됐다.

르꼬끄 스포르티브 ‘남주혁 패딩’



● ‘남주혁 패딩’ 화제·뉴발란스 프로다운 조기 완판

르꼬끄 스포르티브(이하 르꼬끄)의 ‘듀라썸(Duratherm)’ 다운은 배우 남주혁의 패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내구성 있는’이란 뜻의 ‘Durable’과 ‘보온의’라는 뜻을 담은 ‘Thermal’를 합친 단어인 듀라썸은 르꼬끄의 아이코닉한 다운 시리즈. 이름에 걸맞은 뛰어난 기능성과 함께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큰 사랑을 받아온 아이템이다. 르꼬끄의 듀라썸 다운은 충전재로 사용된 오리털 자체에 물이 스며들지 않는 특수가공을 적용하여 오리털의 보온성과 내구성을 더욱 향상시켰다. 볼륨감있는 아우터임에도 움직임이 가벼우며 몸에 딱 떨어지는 핏감을 구현해 어떠한 스타일에도 연출이 가능하다.

뉴발란스는 이종석과 류승범, 빈지노 등을 모델로 내세운 프로다운이 인기다. 겨울 시즌을 앞두고 선보인 프로다운이 조기 완판되면서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20대 젊은 소비층을 중심으로 큰 호응을 얻었고 특히 롱다운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재입고 요청이 빗발치고 있다.

10월 출시된 뉴발란스의 프로다운은 한 달 만에 예상치를 넘어서는 판매량을 기록했다. 롱패딩의 경우 초도 물량 소진율이 80%를 상회했으며,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0% 이상의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초도 물량이 완판되면서 전국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제품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의 구입 문의 및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뉴발란스에서는 서둘러 추가 리오더를 진행하는 등 안정적인 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영은 뉴발란스 마케팅 부서장은 “갑자기 영하권 추위가 찾아오면서 겨울 아우터로서의 기능성과 세련된 디자인을 겸비한 다운재킷 판매량이 급증했다”면서 “올 겨울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추운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가볍고 따뜻하게 착용할 수 있는 다운재킷을 찾는 고객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