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훈고 전국대회 첫 4강 이끈 주장 김서원 “한화 정은원 선배 닮고파”

입력 2019-06-27 18: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훈고 김서원. 목동|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충훈고의 돌풍이 거세다. 전국대회 첫 4강 진출이다. 그 중심에 ‘원샷원킬’의 면모를 뽐낸 우투좌타 유격수 김서원(18)이 있다.

충훈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8강전에서 배재고를 4-3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5.2이닝(103구)을 3안타 5볼넷 7삼진 1실점으로 막아낸 선발투수 윤세웅의 호투와 결정적 순간 호수비와 쐐기타로 힘을 보탠 김서원의 활약이 돋보였다.

특히 4번타자 유격수로 나섰던 김서원은 승부처였던 5회를 지배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2-1로 앞선 5회초 1사 1·2루에서 배재고 신우열의 숏바운드 타구를 안전하게 포구해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연결하며 이닝을 마쳤다. 속도가 느린 데다 바운드를 맞추기도 어려웠지만, 특유의 손놀림으로 큰 박수를 이끌어냈다.

위기 뒤에는 기회가 온다는 속설을 직접 증명했다. 5회말 2사 만루에서 우전 2타점 적시타를 터트리며 배재고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4번타자다운 클러치 능력을 유감없이 뽐낸 것이다. 결과적으로 이때 만들어낸 2점이 승부에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김서원은 22일 물금고와 2회전에서도 5-5로 맞선 연장 12회(승부치기) 1사 2·3루에서도 2타점 결승타를 터트리며 클러치 본능을 뽐낸 바 있다. 첫 안타가 팀의 16강 진출을 이끌었다면, 두 번째 안타는 팀의 4강행을 이끈 일타였다.

경기 직후 만난 김서원의 얼굴은 상기돼 있었다. 동료들은 주장인 그를 향해 “긴장 풀라”고 말하며 웃었다. 그만큼 충훈고의 덕아웃은 축제분위기였다. “목표가 4강이었는데, 그 꿈을 이루게 돼 정말 다행”이라고 운을 뗀 김서원은 “주장으로서 팀을 잘 이끈 것 같아 뿌듯하다. 이번 대회에서 성적이 좋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는데 다 잊었다. 간절함이 정말 컸다”고 밝혔다.

“공격과 수비, 주루 모두 골고루 잘할 수 있다. 궁극적인 목표는 5툴 플레이어다.”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실제로 김서원은 1번과 4번타순을 오가며 타선을 이끌고 있는데, 도루 능력까지 뛰어나 팀 기여도가 높다. 닮고 싶은 선수를 묻자 “한화 이글스 정은원 선배가 롤 모델”이라며 “지난해에는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기죽지 않는 모습이 인상 깊었고, 올해 주전까지 꿰찼다. 볼 때마다 멋지다”고 감탄했다.

올해 가장 큰 목표는 프로 무대 진출이다. 김서원은 “최종 목표는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받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3학년 동기들이 다 같이 잘되길 바란다. 모두 탄탄대로를 걸었으면 좋겠다”고 진심으로 바랐다.

정회선 충훈고 감독도 “우리는 조직력으로 승부해야 한다. 전국대회에서 처음 4강에 올랐는데, 지난 일들이 스쳐 지나간다”고 잠시 생각에 잠긴 뒤 “주장인 서원이를 중심으로 모든 선수들이 골고루 잘해준 덕분”이라고 칭찬했다.

목동|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