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위대한 쇼’ 송승헌VS노정의, 부녀 갈등 폭발…코스프레 위기

입력 2019-09-10 08: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위대한 쇼’ 송승헌VS노정의, 부녀 갈등 폭발…코스프레 위기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 송승헌-노정의의 부녀 갈등이 폭발했다.

지난 9일(월)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연출 신용휘, 김정욱/극본 설준석) 5회는 한다정(노정의 분)의 뜻하지 않은 임신으로 위대한(송승헌 분) 부녀의 갈등이 극에 달한 가운데 한다정이 “저 낳을 거예요. 배 속에 있는 아기”라며 폭탄 선언,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최고로 끌어올렸다.

이날 위대한은 시사 프로그램 ‘논쟁’에서 다뤄진 낙태죄 폐지 이슈에 대해 “전 낙태가 절대 죄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해왔는데 지금은 제 가치관이 달라졌습니다. 저한테 생각지도 못했던 딸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만약 미혼모였던 제 딸아이의 엄마가 임신 중절을 선택했다면 제 딸은 세상의 빛을 보지 못했을 겁니다”라고 발언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딸을 사랑하는 국민 아빠 이미지를 굳히고 여론을 사로잡기 위한 위대한 전략이었던 것. 또한 위대한은 인주시장 정한수(유성주 분)와 손 잡고 강경훈(손병호 분)의 배지를 빼앗기 위해 임대아파트 건립 반대자들을 공략, 동네 여론을 뒤집기 위한 고군분투 활약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듯 뜻하지 않은 위기에 처하고 만다. 바로 딸 한다정의 임신. 전 국민 앞에서 낙태는 죄라고 주장했던 그에게 찾아온 청천벽력 같은 상황 속 “다정이 이제 겨우 고딩이라고”를 외치며 울분을 토하는 위대한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어린 나이에 임신이라는 냉혹한 현실과 마주하게 된 딸에 대한 걱정, 안쓰러움, 애틋함을 폭발시킨 것. 특히 방송 말미 한다정의 파격 엄마 선언이 그려지며 위대한 부녀가 대국민 가족 코스프레에 닥친 절체절명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런 가운데 위대한-정수현(이선빈 분)-강준호(임주환 분)의 삼각관계가 본격적으로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위대한은 자신의 심기를 건드리는 강준호의 도발에 “내가 정 작가와 보통 인연이 아니지”라며 그의 시기심을 자극하는가 하면, 정수현에게 대학 시절 돌발적인 휴학과 함께 연락 두절된 것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전해 서로를 향한 감정이 현재 진행형이라는 것을 엿보게 했다.

강준호 또한 정수현에게 “(두 사람이) 자주 보게 될 것 같아 신경 쓰인다”며 거리낌없이 질투를 드러내는 등 세 사람의 불 붙은 애정라인이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기대하게 했다. 특히 “언니가 대한 오빠 밀어내는 게 나 때문인 거 같아서”라는 ‘정수현 동생’ 정지현(강은아 분)의 의미심장한 대사가 호기심을 유발, 위대한-정수현 자매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는 전 국회의원 위대한(송승헌 분)이 국회 재입성을 위해 문제투성이 사남매(노정의, 정준원, 김준, 박예나 분)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늘(10일) 밤 9시 30분 tvN에서 ‘위대한 쇼’ 6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위대한 쇼’ 5회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