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M 신더가드, 2년 연속 개막전 선발 확정… 2선발 디그롬

입력 2018-03-14 07:19:00
프린트

노아 신더가드.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시범경기부터 100마일(약 161km)이 넘는 강속구를 뿌리고 있는 ‘토르’ 노아 신더가드(26)가 뉴욕 메츠의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낙점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4일(이하 한국시각) 뉴욕 메츠의 2018시즌 개막전 선발 투수로는 신더가드가 나선다고 전했다.

이어 2번째 경기에는 제이콥 디그롬(30)이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신더가드-디그롬의 1-2선발 체제다.

이는 2년 연속 개막전 선발 등판. 앞서 신더가드는 지난 2017년 4월 4일 열린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개막전에서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뉴욕 메츠는 오는 3월 30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를 시작으로 2018시즌 162경기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신더가드는 부상이 없다면, 최고의 성적을 낼 수 있는 오른손 선발 투수. 그 능력에 있어서는 의심하는 이가 없다.

하지만 문제는 부상. 신더가드는 지난해 광배근 부상으로 단 7경기에서 30 1/3이닝을 던지는데 그쳤다.

오는 2018시즌 역시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역시 부상이다. 뉴욕 메츠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신더가드가 마운드를 이끌어줘야 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