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2017’ 장동윤, 비주얼 빼고 매우 현실적인 ‘엄친아’

입력 2017-07-18 08:41:00

‘학교2017’ 장동윤, 비주얼 빼고 매우 현실적인 ‘엄친아’

배우 장동윤이 현실감 있는 ‘엄친아’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7일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학교2017’에서 배우 장동윤이 빈틈없어 보이면서도 현실에 있을법한 엄친아 캐릭터 ‘송대휘’로 완벽 변신하며 시청자들의 호평 속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휘(장동윤 분)의 다양한 모습이 그려졌다. 모의고사 전교 석차에서 1등을 차지하며 친구들의 질투와 부러움을 한 몸에 사면서도 꿈을 향해 달려 나가는 은호(김세정 분)를 보며 맹목적으로 공부만 해온 자기 자신을 허탈해하기도 하고, 현실에 만족하지 못해 부모님 몰래 친구 과외를 해주면서 씁쓸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까지. 그야말로 우리 주변 어딘가에 있을법한 학생의 모습이었다.

또한 극 후반부에는 어떠한 연유에서인지 대휘가 날이 선 모습으로 태운(김정현 분)과 신경전을 벌이는 장면이 포착되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처럼 장동윤은 모든 면이 완벽해 보이지만 어딘지 모르게 호기심과 연민을 유발하는 엄친아 캐릭터 ‘송대휘’와 완벽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가 앞으로 완성시켜나갈 ‘대휘’의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18세 고등학생들의 생기 발랄 성장 드라마 KBS2 ‘학교2017’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