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유민상, 냉장고서 19금 푸딩 발견 “7년 동안 외로움…”

입력 2017-11-14 13:57:00


‘냉장고를 부탁해’ 에서 개그맨 유민상의 냉장고에서 일본 19금 푸딩이 발견돼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유민상의 냉장고를 둘러보던 김성주는 과자 칸에서 박스 하나를 꺼냈다.

이에 유민상은 “저건 방송에 나가면 안 되는데. 오해하면 안 된다. 선물 받은 거다. 일본에서는 보편적으로 그냥 파는 거다”라며 매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유는 푸딩이 일본 애니메이션 캐릭터의 가슴 모양이었기 때문. 그럼에도 김성주는 이를 공개했고, 출연진들은 모두 깜짝 놀랐다.

이에 유민상은 “아니다. 아니다. 선물 받았다. 선물 받았고, 일본에서는 노상 파는 거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일본 유학파 정호영은 “나는 태어나서 처음 봤다”고 증언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김성주는 “7년 동안 외로움을 이런 식으로?”라고 물었고, 유민상은 “아니야. 그렇게 생각하면 안 돼”라고 손사래를 쳐 웃음을 안겼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