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충격 고백 “치매 초기 판정…사람 못알아 보기도”

입력 2018-03-21 11:22:00
프린트
크게보기

전원주 충격 고백 “치매 초기 판정…사람 못알아 보기도”

전원주가 치매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치매와 간병의 기술’이란 주제로 배우 전원주, 개그맨 김한국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전원주는 “깜빡 깜빡한다. 사람을 못 알아 보는 정도가 아주 심하다”며 “나한테 나쁘게 한 사람을 못 알아 보는 건 괜찮은 데 나한테 고맙게 한 사람을 못알아 보니깐 감정이 나빠진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 사람이 고맙게 해줬는데 내가 모른척 하고 지나니깐 ‘전원주 씨 이럴수 있냐’고 하니깐 혼난 적도 있다. 깜빡하는 정도가 크다”고 밝혔다.

또 “치매 검사를 받은 적이 있냐”는 물음에 “지난해인가 그 전인가에 치매 검사를 받았다. 뭐를 놓고 30, 50가지 되더라. 방송이 걸려서 빨리 가야돼서 물어보니깐 모른다고 했더니 치매 초기 판정을 받았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전원주는 ‘기분 좋은 날’을 통해 다른 패널 및 MC들과 함께 치매 위험도 테스트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