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박병은 “최희서와 베드신, 하루에 다른 장소서 세 번”

입력 2018-04-25 17:44:00
프린트
크게보기

‘미스트리스’ 배우 박병은이 상대역인 최희서와의 베드신에 대해 언급했다.

오늘(25일) OCN '미스트리스'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박병은은 최희서와의 베드씬 에피소드를 유쾌하게 풀어냈다.

이날 박병은은 "최희서 씨랑 하루동안 다른 장소에서 베드신을 세 번 찍었다. 그때 긴장을 풀어주려고 림프마사지법을 알려드렸다. 많이 부담될 것 같아서 실없는 말들로 긴장을 풀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최희서는 "세 번이 아니라 네 번이다"라고 덧붙여 더욱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극중 부부로 호흡을 맞춘 박병은에 대해 "굉장히 재미있으시다. 평상시 갖고 있는 모습의 30%만 드라마에 나와도 엄청나게 재밌을 거라고 생각한다. 초반에는 긴장도 많이 하고 그랬는데, 유머와 전 작품의 경험 이야기도 잘 해주셔서 많이 의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출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최희서는 “드라마에서 여태까지 저희가 찍은 정도의 수위를 직접 본 적이 없어서 걱정도 했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네 명과 얽힌 모든 일들의 심리적인 발단에 베드신이 있을 수 밖에 없다. 이 드라마를 선택할 때는 이런 장면들도 잘 해내겠다는 각오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병은 역시 "노출 동기로서 말씀드리자면, 작품을 보시면 저와 최희서 씨의 관계에서도 베드신이 갈등을 증폭시키거나 풀려는 시도가 된다. 보여지기 위한 노출이 아닌 극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상황을 만들어낸 것이다" 덧붙여 기대케 했다.

한편 OCN '미스트리스'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와 심리적인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로 28일(토) 밤 10시 2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