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양익준, 직접 밝힌 이연수 향한 ♥ 고백의 전말

입력 2018-10-17 00:02:00
프린트

‘불타는 청춘’ 양익준, 직접 밝힌 이연수 향한 ♥ 고백의 전말

‘불타는 청춘’ 양익준이 이연수를 향한 사랑 고백의 전말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 김혜림이 합류한 가운데 강원도 홍천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양익준이 오랜만에 ‘불타는 청춘’을 찾았고 멤버들은 양익준을 환대했다. 멤버들은 “라디오에서 한 말 뭐냐” “이연수에게 ‘사랑한다’ ‘결혼하고 싶다’고 했다면서”라고 질문 세례를 퍼부었다. 앞서 양익준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불타는 청춘’ 촬영 도중 연수 누나와 둘이서 있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조금 가까워졌다. 사랑해 연수 누나”라고 전한 바 있다.

이연수는 “네가 라디오에서 장난으로 한 멘트로 다들 계속 놀렸다”고 말했다. 최성국은 “결혼하려면 나한테 허락 맡아라. ‘우리 사랑해도 되냐’고 나에게 먼저 물어봐라”고 짓궂게 장난 쳤다. 양익준은 “장난이 아니면 어떻고 장난이면 어떻겠느냐. 우리는 다 서로 사랑하지 않느냐. 인간을 사랑하잖아”라고 능청스럽게 둘러대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