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스마트홈 시장 뛰어들다

입력 2017-08-29 05:45:00

포스코·GS건설과 AI 아파트 업무협약

스마트홈 시장이 더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동통신기업과 가전제조사가 주도하는 시장에 인터넷 기업이 도전장을 내며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카카오는 포스코건설·포스코ICT, GS건설과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I(아이)를 활용한 스마트홈 구축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카카오와 GS건설은 차세대 AI 아파트를 개발할 예정이다. 카카오I가 적용된 자이 아파트에선 월패드와 스마트폰 뿐 아니라 출시 예정인 AI 스피커 ‘카카오미니’로 조명, 가스, 냉난방 등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대화형 엔진이 적용돼 카카오톡 메시지로도 기기를 조작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로 관리비도 결제할 수 있다. 현재 재건축 사업이 진행 중인 반포 1·2·4 주구 사업을 수주해 첫 적용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또 카카오I를 포스코건설의 스마트홈 서비스와 결합해 ‘대화형 스마트 더샵’ 아파트를 구현할 계획이다. 대화형 스마트홈 서비스는 음성과 카카오톡의 인터페이스를 활용해 실제 사람과 대화하듯 원하는 액션이 가능하다. 대화형 스마트 더샵은 2018년 분양하는 단지부터 순차 적용할 예정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