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강국 면모 과시,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 9일 개관

입력 2018-02-08 05:45:00
프린트

강릉·평창 올림픽파크 등 9개 지역 운영

삼성전자는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단과 관계자들이 가상현실(VR)과 사물인터넷(IoT) 등 차세대 정보기술(IT)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를 9일 개관한다.

평창과 강릉의 올림픽파크를 비롯해 올림픽 선수촌, 평창 메인프레스센터, 인천공항 등 총9개 지역에서 올림픽 기간 동안 운영한다.

강릉 올림픽파크의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의 경우 3069m² 규모로 갤럭시노트8과 기어VR로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VR 체험존’(사진), 갤럭시노트8으로 셀피 사진을 꾸미는 ‘제품 체험존’, 삼성전자가 휴대전화를 처음 출시한 1988년부터 지금까지의 제품 역사와 디자인 철학, 올림픽 후원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언박스 삼성’, IoT 기술을 이용한 스마트 홈을 미리 체험해 보는 ‘스마트 홈’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VR체험존에서 최초로 공개하는 ‘VR 우주 미션: 인류의 달 탐사’는 달의 중력을 구현한 4D 가상현실로 탐사 미션을 수행하는 구성이다. 또한 스노우보드와 스켈레톤 등 동계올림픽 종목을 4D 플랫폼의 가상현실로 체험할 수도 있고, 알파인 스키와 크로스 컨트리 스키를 체험하며 피트니스 게임을 할 수도 있다. 이 밖에 키즈 라운지, 고객 서비스존, 스페셜 이벤트 존 등도 갖췄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부사장)은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기술이 집약된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를 통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험은 더욱 풍성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