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황교익 백종원 언급 “좀 뚱뚱한 아저씨 설탕 퍼부어…팬덤현상 이해불가”

입력 2018-10-12 10:34:00
프린트
크게보기

황교익 백종원 언급 “좀 뚱뚱한 아저씨 설탕 퍼부어…팬덤현상 이해불가”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요리연구가 백종원을 또 언급했다. 앞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내용과 제작진의 연출에 대해 지적해 이목을 끌었던 황교익은 또다시 백종원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것.

11일 방송된 EBS 1TV ‘질문있는 특강쇼-빅뱅’에서는 ‘맛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황교익의 강연이 펼쳐졌다.

이날 황교익은 음식과 맛이라는 화두를 두고 짠맛, 매운맛, 단맛 간 얽힌 원초적인 관계성을 설명하면서도 유난히 ‘단맛’을 이야기했다.

“과한 당 섭취는 몸의 균형을 깨트릴 수 있다”는 황교익은 인간이 단맛을 찾는 이유와 단맛의 중독성 등을 자신의 분석하에 말했다.

황교익은 “태어날 때부터 당에 절어, 몸에서는 당을 요구하는데 바깥에서는 엄마든, 텔레비전이든 모두가 ‘안 돼’라고 한다. 어마어마한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런데 텔레비전에서 ‘조금 뚱뚱한 아저씨’가 나와서 음식을 하는데 컵으로 설탕을 막 넣어”라며 백종원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그러면서 “괜찮아유~”라고 충정도 사투리를 구사하며 백종원을 나타냈다. 이는 누가 보고 들어도 백종원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

황교익은 “스트레스를 풀어줄 구세주가 나온 것이다. 이제껏 받아왔던 설탕에 대한 스트레스를 한 방에 해결해준 사람인 것이다. 공공매체를 통해서 설탕을 퍼 넣으면서 ‘괜찮아유’ 했던 사람이 있나 봐라. 최초의 사람이다. 많은 청소년이 ‘그 선생’에 대해 ’팬덤 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이유를 이것 말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난 이걸 사회적 현상으로 읽는다. 난 한국인이라는 인간에 대해 글을 쓴다. 분석하고 관찰한다. 이렇게 이야기를 할 때 많은 분의 기분이 언짢을 수도 있지만, 그 이야기를 해야 하는 역할이 내게 주어졌다”고 주장 강조했다.

황교익은 “다른 분이 안 한다. 그러면 나라도 해야 한다. 조금이라도 국민이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게 만들어야 하는 책무가 내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위치를 자기 생각대로 설명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