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①] 임팩트 “우린 스타제국의 희망, 컴백 키워드는 각인”

입력 2018-04-17 07:00:00
프린트

[DA:인터뷰①] 임팩트 “우린 스타제국의 희망, 컴백 키워드는 각인”

그룹 임팩트(지안, 제업, 태호, 이상, 웅재)가 책임감을 갖고 컴백한다. 제국의 아이들을 배출한 소속사 스타제국의 유일한 남성 그룹이자 KBS2 아이돌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서 값진 경험을 하며 재도약을 다짐했다. 그룹은 오늘(17일) 신곡 ‘빛나’를 발표, 처음으로 외부 작곡가와 작업해 변신을 꾀한다.

“우연히 (테디 프로듀서가 있는) 더블랙 레이블과 이야기가 돼 작업을 하게 됐어요. 작곡진 형들이 ‘잘 키워보면 좋은 결과물이 나올 거 같다’고 해주셨고 저희랑도 잘 통했습니다.” (웅재)

“저희의 음악 폭을 넓히고 싶었어요. 다이내믹한 그림이 많아서 무대를 보기에도 재미있으실 거예요.” (태호)

“이번에 싱글 형태로 ‘빛나’를 발표해요. 일단 저희의 계획은 연달아 곡을 내는 것이고 녹음도 진행하고 있어요.” (이상)

“양도 중요하지만 질 높은 음악을 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들었어요. 정말 섬세하게 작업하고 있습니다.” (웅재)

데뷔곡 ‘롤리팝’에선 귀여운, ‘Feel So Good’에선 남성적인, ‘텐션업’으로는 발랄한 느낌을 표현했다. 그룹은 “자유분방한 콘셉트가 우리에게 딱이다”라며 “지금까지는 대중들이 좋아할 만한 모습을 해봤다면 이번 앨범은 우리가 잘하는 것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콘셉트를 자신했다. 나름의 자신감은 그룹의 현실을 객관화한 데서 기인, 콕 집어 말하자면 데뷔 후 큰 인기를 얻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데뷔를 했을 때는 ‘우리는 무조건 잘 되겠지’라며 기대를 했어요. 그런데 지금은 조금 더 성숙해 졌죠. 잘 될 것이라는 기대도하지만 오히려 책임감을 가지면서 우리의 작업이나 음악에 좀 더 집중하고 신경을 많이 쓰게 되더라고요.” (태호)

“데뷔할 때보다 간절함이 무엇인지를 더 알게 됐어요. 데뷔를 하고 공백기가 길었거든요. 그런 상황에서 이번 앨범을 준비하다보니 데뷔 때보다 더 간절하고 무대에 계속 서고 싶어요.” (웅재)

“현실을 중요시하게 됐어요. 막연하게 ‘잘 될 거야’라는 생각만 갖고 있다 보면 안 되겠더라고요. 불안한 마음도 없지 않아 있고요. 웅재 말대로 절실하기도 해요.” (제업)

“우리 멤버들 모두 무대에 서는 것을 좋아하고 음악을 하고 싶어 해요. 저희끼리만 만족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이제는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아야하고, 그것이 고민입니다.” (이상)


최근에는 멤버 이상을 제외하고 ‘더유닛’에 참가해 실력파 그룹으로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임팩트는 가장 순위가 높았던 제업을 언급, “파이널까지 진출했지만 아깝게 탈락했다. 제업이 이끌어낸 화제성을 업고 우리가 좋은 결과를 내야할 거 같다”고 서로를 격려했다.

“유앤비(‘더유닛’ 프로젝트 그룹)에 속하지 못했지만 아쉽진 않아요. ‘더유닛’ 미션을 수행할 때도 이번 ‘빛나’를 준비하고 있었거든요. 유앤비가 되었다면 뿌듯했겠지만 완전체 활동을 기다려야하는 우리 멤버들 때문에 불편하기도 했어요. 저는 멤버들 곁으로 돌아올 수 있어서 더 좋았습니다. 지금 이 자리가 더 좋아요.” (제업)

‘더유닛’에 앞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서도 그룹을 알릴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임팩트는 “우리는 다섯 명이 함께 작업할 때 시너지가 좋다”고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프듀2’ 당시에 출연 의사를 소속사에서 물어봐주셨는데 저희가 당시 앨범을 준비하고 있었고, ‘우리 앨범 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씀 드렸었어요. ‘프듀2’에 출연하지 않았던 것을 전혀 후회하지 않아요. 임팩트는 다섯 명일 때 가장 빛나거든요.” (태호)

“맞아요. 오디션 프로그램도 좋지만 저희 다섯 명이 앨범 작업을 할 때가 가장 좋아요. ‘더유닛’에 출연한 배경도 저희 앨범 발매가 계속 연기되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었죠. ‘더유닛’에서 어떤 결과라도 내면 우리 앨범이 좀 더 빨리 나오지 않을까라는 마음에서 출연을 결심했던 거예요.” (웅재)


팀을 먼저 생각하는 멤버들의 진심은 좋은 음악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으로 이어졌고, 지안은 “정말 현실적으로 회사는 손익분기점을 넘겨야하고요. 저희는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고, 단독콘서트를 여는 티켓 파워를 지닌 그룹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어요”라고 ‘빛나’를 시작으로 이루고자하는 임팩트의 미래를 이야기했다.

“대표님이 저희 보고 ‘스타제국의 희망’이라고 말해주세요. 인순이 선배님이 예전에 지금도 음악에 대해 고민을 한다고 말씀하셨었어요. 저희는 이제 막 노래를 들려드리고 있는 입장이잖아요. 오래 음악하고 큰 꿈을 꾸고 있으니 (음악에 대한 고민을) 계속 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태호)

“점점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고민이 많아져요. 회사에 소속된 가수다보니 좋은 결과를 내야 다음을 기약할 수 있는 게 현실이고요. 저희 음악이 대중들에게는 어떻게 다가갈지 모르겠고, 그래서 최근에 걱정을 많이 했었어요. 다행히 멤버들과 연습하면서 걱정이 싹 사라지긴 했습니다. 많이 준비했고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웅재)

“저희를 각인시키고 싶어요. 이번에는 외적으로도 음악적으로도 변신을 많이 했고, 차별화하려고 했어요. 대중분들이 보기에도 특이하다고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임팩트라는 그룹이 있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해요. 아마 ‘빛나’를 들으면 좋아하실 수밖에 없을 겁니다.” (지안)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스타제공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