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이서원 악재 극복 로맨스”, ‘어바웃타임’ 이상윤♥이성경 (종합)

입력 2018-05-17 15:02:00
프린트
크게보기

[DA:현장] “이서원 악재 극복 로맨스”, ‘어바웃타임’ 이상윤♥이성경 (종합)

‘성추문(성추행) 이서원 사태’를 어떻게 극복할까.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의 이야기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컨벤션에서는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 김형식 PD 등이 참석했다. 애초 참석자 명단에 있던 이서원은 성추문으로 작품에서 하차하면서 제작발표회에도 불참하게 됐다.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드라마 ‘싸인’, ‘유령’, ‘수상한 가정부’, ‘비밀의 문’, ‘두 번째 스무살’ 등을 연출한 김형식 PD가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여기에 이상윤, 이성경 등의 안방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방송 전부터 뜻하지 않은 악재가 발생했다. 제작발표회 하루 전인 16일 저녁 주요 출연자 중 한 명인 이서원의 성추문이 전해진 것. 이서원과 소속사를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하고 ‘어바웃타임’에서 하차했지만, 60~70% 분량을 이미 촬영된 분량 중 이서원이 등장하는 분량을 대체 배우를 통해 재촬영해야 한다.


이에 대해 김형식 PD는 “어제 저녁 소속사를 통해 상황을 전달받았다. 입장 발표처럼 소속사와 제작사가 협의한 끝에 이서원이 작품에서 하차하게 됐다. 이서원의 극 중 캐릭터가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지만, 극 흐름상 반드시 필요한 캐릭터라서 대체 배우를 찾고 있다. 배우를 찾은 뒤에는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제작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스태프로 추정되는 글에 대해서는 “오늘 행사에 오는 길에 관련 소식을 접했다. 제작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다. 다만, 1, 2회 방송은 큰 무리가 없다고 판단한다. 그럼에도 부득이하게 이서원의 하차로 스태프들에게 어려움이 발생하지 않도록 추가 인력 투입 등을 협의 중이다. 최대한 제작에 무리 없는 선에서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뜻하지 않게 악재를 만난 ‘어바웃타임’이다. 현실은 무겁지만, 극은 무겁지 않은 판타지 로맨스로 채워진다.
김형식 PD는 “이 작품은 수면시계를 보는 여자가 운명 같은 남자를 만나 사랑하게 되는 운명구원 로맨스다. 시한부를 사는 사람과 그 상황을 알게 된 사람의 로맨스를 그리고 있다.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게 따뜻하게 그릴 예정이다. 이상윤과 이성경의 케미가 남다르다. 호흡이 좋다. 두 사람의 로맨스 케미를 기대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상윤과 이성경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김형식 PD는 “이상윤은 전작에서 함께 했었다. 같이 작품하면서 보던 이상윤의 공개되지 않은 매력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래서 이번 작품에서 그 매력을 보여주지 않을까 싶어 캐스팅하게 됐다. 까칠하지만 되게 귀여운 구석이 있다. 내가 캐스팅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까칠하지만 귀여운 소년 같은 매력이다. 기대해도 좋다”고 했다. 이성경에 대해서는 “이성경은 참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다. 열정이 넘치고 잘하는 것도 많다. 극 중 뮤지컬 배우로 나오는 만큼 실제로 노래와 피아노 연주, 춤까지 소화가 가능하더라. 이성경의 넘치는 에너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두 배우를 향한 연출자의 기대치가 높다. 이는 배우들 역시 마찬가지다. 작품 출연을 결정한 이상윤은 전적으로 연출자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드러냈다. 이상윤은 “이 작품을 하게 된 이유는 감독님 때문이다. 전작을 함께 했는데, 즐거운 작업이었다. 감독님을 전적으로 믿고 이 작품을 택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성경 역시 “나 역시 감독님에 대한 신뢰가 있었다. 그리고 이 작품의 대본이 재밌었다. ‘심쿵’하는 장면이 많다. 심쿵 포인트가 있다. 여자라면 꿈꾸는 판타지 로맨스가 있지 않나. 환상적인 사랑에 심쿵했다. 반했다”며 “내가 정말 좋아하는 뮤지컬이라는 소재가 들어갔다. 너무 좋아해서 쉽게 도전하지 못하는 뮤지컬이었는데, 이번에 환상적인 러브 스토리가 예상돼 참여하게 됐다. 기대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어바웃타임’은 판타지 로맨스를 지향한다. 판타지 요소에 로맨스를 더하고 있다. 하지만 이상윤과 이성경의 실제 나이 차가 자칫 ‘어울리지 않은 그림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대해 두 배우는 “나이 차를 전혀 느끼지 못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상윤은 “한 바퀴(12살차이)도 안돌았다. 물론 적은 나이 아니지만, 캐스팅 제안 받았을 당시 이성경이 먼저 캐스팅돼 있었다. 시청자 입장에서 둘 다 키도 크고 길쭉해서 케미에 궁금증이 생길 것 같다고 하셨다. (이성경과) 나이 차이는 나지만 신장의 비슷함이 그 차이를 극복 해 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나이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피부과도 다니고 살도 뺐다. 비주얼로 밀리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성경이 러블리한 배우이지 않나. 옷차림도 신경 쓰며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더했다.

연출자의 말처럼 까칠하지만, 묘하게 너스레를 떠는 이상윤이다. 이런 이상윤과 호흡을 맞추는 이성경은 좋은 평가를 받은 ‘역도요정 김복주’의 ‘로코’ 매력을 더할 예정이다. 그리고 두 사람이 함께하는 ‘어바웃타임’은 이서원의 악재를 넘어 순수함을 더한 판타지 멜로를 완성할지 주목된다. 첫 방송은 예정대로 21일 밤 9시 30분 시청자를 찾는다.


한편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서원은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술자리에 동석한 여자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이후에도 이서원은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남자 친구에게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화가 난 이서원이 흉기로 A씨를 협박했다고. 이서원은 당시 조사에 나선 담당 경찰관에게도 욕설을 퍼부었다는 전언이다.

이와 관련해 이서원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서원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우선 당사는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 이전까지 이런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었다.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에게 머리 숙여 사죄한다. 죄송하다. 현재 이서원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깊은 사죄한다.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후 이서원은 ‘어바웃타임’에 이어 KBS 2TV ‘뮤직뱅크’에서 하차하고 모든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또 자숙과 함께 검찰에서 진행하는 조사에도 임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