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스틸러스 김승대, K리그 역대 49번째 30-30 클럽 가입

입력 2019-07-01 15: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 김승대가 K리그 역대 49번째로 30득점 30도움 클럽에 가입했다.

지난 6월 3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전북을 상대로 선발 출전한 김승대는 후반 28분 완델손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이 날 추가한 1도움으로 김승대는 K리그 통산 152경기 만에 34득점 30도움을 기록하며 30-30 클럽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현재까지 김승대의 34득점 30도움 중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상대는 5골의 전북, 울산, 서울이며 가장 많은 도움을 기록한 상대는 5도움의 전북으로써 김승대가 강팀을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였음을 알 수 있다.

김승대는 이흥실, 라데, 박태하, 황진성에 이어 포항 선수로서의 기록만으로 30-30 클럽에 가입한 5번째 선수가 되었다. 또한 앞서 언급한 5명의 선수 중 라데(133경기)에 이어 2번째로 단기간에 30-30 기록을 달성하였다.

이에 더해 포항 외 구단에서의 누적 기록을 포함, 포항 선수로서 30-30을 달성한 선수로는 김기동, 양동현이 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