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온즈, 2020 신인 1차 지명 경북고 투수 황동재 선택

입력 2019-07-01 15: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1일 2020년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 선수로 경북고 투수 황동재를 선택했다.

키 191cm, 몸무게 100kg의 체격을 갖춘 황동재는 우완 정통파 투수로서 고등학교 3년 동안 25경기에 등판, 83이닝을 던져 5승4패, 평균자책점 2.82를 기록했다. 특히 이 기간 동안 탈삼진 100개를 잡아낸 점이 눈에 띈다.

황동재의 포심패스트볼 최고 시속은 148km, 패스트볼 외에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갖추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스카우트팀 관계자는 "황동재는 전형적인 선발형 투수다. 신체조건이 좋으면서도 부드러움을 함께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완성형은 아니지만 장래성에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스카우트팀 관계자는 이어 "황동재는 올해 포심패스트볼 최고시속 148km를 기록했는데, 프로에 입단해 체계적인 훈련을 더한다면 150km를 던질 잠재력이 충분하다. 향후 라이온즈 선발투수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황동재는 지명 후 "오래전부터 동경하던 명문 구단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영광"이라며 "아직 특별한 목표는 없다. 우선 한 시즌 완주하는 게 목표다. 형들에게 많이 배워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