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호 메시지 담은 미술전시회 보러 오세요”

입력 2019-07-02 15: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동제약 ‘달아 높이도 솟았구나 전(展)’ 열어
멸종위기 동물 그린 작품으로 환경보호 메시지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서울 서초동 본사 2층 가산천년정원에서 미술전시 ‘달아 높이도 솟았구나 전(展)’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멸종위기 동물을 소재로 환경보호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해 온 엄수현 작가의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엄 작가는 작품을 통해 지구 온난화와 무분별한 개발과 쓰레기로 인한 해양 오염 등의 문제를 제기해왔다. 대모거북이, 다람쥐원숭이, 회색 곰, 붉은 여우 등을 주인공으로 한 그림들은 인간이 버린 각종 폐기물이나 난개발의 현장 등을 배경으로 한다. 작가는 환경오염이라는 불편한 현실을 천진한 동물의 모습과 함께 담아 반어적으로 표현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환경 문제를 함께 생각해보자는 취지로 준비한 전시회”라며 “온실가스 감량 노력을 통해 탄소중립제품, 물발자국 인증 등을 받아 온 광동제약도 환경에 대해 다시 돌아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7월 중순까지 계속되는 이번 전시는 누구나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관람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한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