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에일리, 고음퀸의 선전포고 “골라듣는 재미 보장” (종합)

입력 2019-07-02 15: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에일리, 고음퀸의 선전포고 “골라듣는 재미 보장” (종합)

가수 에일리가 다 뒤흔들어버리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익히 알려진 폭풍 가창력에 퍼포먼스까지 겸비해 완성형 가수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선 에일리의 정규 2집 ‘butterFLY’(버터플라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에일리는 이날 “2년 8개월만에 컴백한다. 정말 오랜만이다. 기대되고, 오랜만에 나의 음악을 대중들과 나눌 수 있어서 흥분된다”고 소감을 말했다.

새 앨범 ‘butterFLY’는 나비의 여린 날갯짓에서 뿜어져 나오는 자유로운 에너지를 은유적으로 표현, 에일리가 그동안 보여줬던 색깔과는 또 다른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느낌을 모두 담아냈다. 2년여 동안 타이틀곡만 몇 번이 바뀌었다. 애착이 갈 수밖에 없는 앨범이다.

특히 에일리는 공백이 길었던 만큼 직접 한곡 한곡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전체 앨범의 프로듀싱도 맡았다. 엑소 첸과 DJ Koo를 포함해 화려한 아티스트들과 실력 있는 작곡, 작사진을 직접 이끌며 완성도를 더했다.

에일리는 “음악적으로 도전하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신나는 힙합부터 팝 EDM까지 다양한 장르가 수록돼 있다. 기분에 따라 들을 수 있는 앨범이다”라고 자신했다. 이어 “2년 8개월동안 트렌드가 많이 바뀌었다. 그래서 계속 곡을 수정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트렌드에 민감하지 않는 곡 10개를 선정했다”고 앨범을 소개했다.


그는 “전체 프로듀싱을 했다. 처음이라 정말 걱정을 많이 했다. 내가 하고 싶은 음악만 하는 것이 아닌가 싶더라. 주변 피드백을 받으면서, 응원을 받으면서 작업을 했다”고 앨범을 발매하기까지 도움을 준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나타냈다.

타이틀곡 ‘Room Shaker’는 강렬한 베이스와 그루비한 비트, 매력적인 훅이 어우러진 어반 힙합으로 공간을 흔들다는 상징적 의미와 너와 내가 있는 공간이 어디든 모두 신나게 흔들고 즐기자는 뜻이 담겼다. 다 흔들어버리겠다는 일종의 선전포고 느낌이 난다.

에일리는 “가창력으로는 많은 분들이 인정해주고 있다. 이번에는 비슷하지 않을 것이다. 고음도 별로 없다. 후렴 전에 쌓아올리는 부분을 집중해서 들어달라”고 방향을 설명했다.

이어 “안무, 퍼포먼스에 신경을 많이 썼다. 바닥을 닦는 포인트다. 무릎에 멍이 들어서 약을 바르면서 연습했다”며 “이렇게 격렬한 안무를 해본 것이 처음이다. 안무한다고 노래를 버릴 수 없기에 노래 연습을 더 많이 했다. 집에서 자전거 타면서 라이브 연습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Room Shaker’(룸 셰이커)를 비롯해 ‘Midnight’(미드나잇), ‘Want It’(원트 잇), ‘Headlock’(헤드락), ‘LOVE (feat. 첸CHEN, 러브)’, ‘Nothing At All’(낫띵 앳 올), ‘그대는 그대라 소중해’, ‘Fire’(파이어), ‘Ain’t That Pretty’(에인 댓 프리티), ‘Heartcrusher (feat. Undaunted, DJ Koo, 하트크러셔)’까지 총 10개의 트랙이 담겼다.

그 중 에일리는 엑소 첸과의 작업에 대해 “첸과는 개인적인 친분이 없다. 매니저들을 통해서 연락처를 알아내서 부탁을 했다. 그동안 ‘첸과 콜라보를 해달라’는 엑소 팬들의 댓글이 유독 많이 달렸었다. 내가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팬들의 요구에 추진을 해본 것”이라며 “녹음할 때 만나서 인사했는데 이후 이미 완벽했는데 더 녹음을 자처했더라. 감동했다. 정말 맛있는 것을 대접하고 싶다”고 비화를 추억했다.

끝으로 에일리는 “이번에 대중들이 앨범을 듣고 ‘노래로 마음을, 하고 싶었던 말을 전달하는구나’라고 느껴주길 바란다. 댓글 하나하나를 다 읽는 편이다. 내 마음이 잘 전달되면 좋겠다”며 “음원 차트 성적까지 좋으면 당연히 좋은 일이다. 노력하는만큼 항상 발전하는 것이 보이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골라듣는 재미가 있는 에일리의 새 앨범은 오늘(2일) 저녁 6시 공개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