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훈훈+로맨틱…‘레벨업’ 데니안, 직진 로맨티스트로 변신

입력 2019-07-04 09: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믹+훈훈+로맨틱…‘레벨업’ 데니안, 직진 로맨티스트로 변신

데니안이 드라마 ‘레벨업’에서 다양한 매력을 가진 인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는 7월 10일(수) 안방극장을 찾아가는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 제작 iHQ)은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 분)와 부도 위기를 맞은 게임회사의 기획 팀장 신연화(한보름 분)가 회사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 오피스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데니안은 극 중 구조조정 전문 기업 유성CRC 박 회장의 하나뿐인 아들 박 실장으로 분한다. 그는 금수저에 낙하산이라는 조건을 갖췄지만 이를 이용하거나 과시하지 않고 오히려 인간미 넘치는 성품으로 안단테를 옆에서 보필하는 인물이다. 또한 까불거리는 행동으로 안단테의 심기를 건드리는 말을 일삼으며 티격태격하는 뜻밖의 브로맨스 케미를 형성한다.

공개된 사진 속 데니안은 상반된 분위기의 모습으로 시선을 끌고 있다. 차분하고 진지한 그의 모습과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밝은 표정을 지은 모습이 대조되며 데니안이 겉으로는 활기차 보이지만 마냥 가볍지만은 않은 깊은 내면을 지닌 박 실장 역을 완벽히 소화해내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데니안은 ‘레벨업’을 통해 귀여운 러브라인으로 로맨틱한 모습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단골 치킨집 사장 미자(이가원 분)에게 빠져 그녀를 향한 애정공세를 펼치는 모습에서 의외의 로맨티스트적 면모까지 선보여 코믹함과 진지함, 훈훈함까지 잡으며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팔색조 같은 매력의 소유자 데니안이 열연하는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오는 7월 10일 수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