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혜지♥김나진 합류…방송 최초 일상 공개 [공식]

입력 2019-07-04 09: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혜지♥김나진 합류…방송 최초 일상 공개 [공식]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오늘(4일) 방송에는 새롭게 등장한 아나운서 부부 ‘김혜지‧김나진’과 지난주에 이은 ‘안혜상, 백아영’의 새로운 이야기가 공개된다.

시아버지의 제사를 위해 부산 시댁에 방문한 혜상. 시이모 댁에 가자는 갑작스러운 권유에 서울행까지 미룬다. 시이모 집에 가보니 시외사촌과 조카까지 총 출동해 혜상을 당황하게 만든다. 저녁 식사 준비까지 하게 된 혜상은 텃밭에서 상추를 따오라는 심부름에 상추 뿌리까지 뽑고, 이를 본 시이모는 “남의 밭 다 망가뜨려 놨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쳐 혜상은 물론 혜상의 시어머니까지 눈치를 보게 만든다. 이어진 저녁 식사, 진땀나는 상황은 계속된다. 시댁 식구들은 “빨리 아기를 가져야 한다”며 부담을 주고, 이를 듣던 혜상은 시어머니에게 “아이를 봐줄 수 있냐”고 반문 했지만 “친정엄마에게 부탁하는 게 더 편할 것”이라는 답을 듣는다. 이에 혜상은 남편도 몰랐던 자녀 계획을 고백하며 섭섭한 마음을 내비쳤는데. 2세에 대한 혜상의 속마음은 무엇일까?

이어 시부모님의 생신 잔치를 기획한 아영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손님맞이부터 선물 포장과 행사 점검은 물론, 시어머니의 메이크업 수정과 장기자랑 안무까지. 모든 것이 아영의 몫이었고, 여유 있게 잔치를 즐기는 시누이와 달리 식사도 하지 못한 채 바쁘게 움직인다. 본격적인 잔치가 시작되고, 아영은 직접 무대에 올라 시부모의 뽀뽀를 응원하며 잔치 분위기까지 주도한다. 한창 무르익은 분위기, 아영은 시부모를 위한 이벤트를 마련하고, 이를 확인한 시어머니는 결국 눈물까지 흘린다. 잔치 후, 시아버지는 “며느리 덕”이라며 고마움을 표현했지만, 시어머니는 모든 공을 아들에게 돌려 아영을 섭섭하게 만든다. 그리고 이어진 시어머니의 한 마디에 급기야 눈물까지 흘리게 된 아영! 과연 아영을 울린 시어머니의 한 마디는 무엇일까?

마지막으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를 찾은 새로운 부부 아나운서 김혜지‧김나진의 일상이 공개된다. 아나운서 부부답게 자는 동안 목 보호를 위한 특이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끈 부부는 여느 맞벌이 부부와 마찬가지로 출근 준비에 정신없는 아침을 보냈다. 바쁜 와중에도 집안 곳곳을 정리하며 ‘깔끔맨’ 면모를 선보인 김나진! 하지만 3살 딸 돌보기에 바쁜 아내에게 자신의 물건 위치를 묻거나, 물건을 제자리에 놓으라며 잔소리를 늘어놓는다. 나진이 출근한 후, 하연이를 등원시킨 시킨 혜지는 부족한 시간에 서서 화장하는 급박한 모습을 보인다. 부부가 모두 출근한 오후, 텅 빈 집에 하연이와 함께 등장한 혜지의 시어머니는 반찬 준비와 청소까지 도맡아 “완벽한 시어머니”라는 극찬을 받는다.

그러나 늦은 밤, 퇴근한 혜지에게 대화를 요청한 시어머니는 혜지에게 집안일과 육아를 강조하고, 묵묵히 듣고 있던 혜지는 남편에게 곤란한 마음을 털어놓는데. 오늘(4일) 밤 10시 5분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세 며느리의 고군분투기를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