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검법남녀2’ 존속살인사건 가해자 검거→미궁, 월화극 1위

입력 2019-07-09 07: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검법남녀2’ 존속살인사건 가해자 검거→미궁, 월화극 1위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존속살인사건 가해자가 도주 끝에 붙잡혔으나 정재영의 시체부검 결과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는 충격적인 결과와 더불어 가해자의 신상이 노출되는 상황이 오버랩 됐다.

어제(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21, 22회가 굳건한 1위의 자리를 지키며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8.8%의 시청률을 기록해 또 한 번 월화극 최강자의 입지를 다졌다. 또한 2049 타깃 시청률 4.0%를 기록하고 1위를 달성하며 흥행 파워를 입증하고 있다.

‘검법남녀 시즌2’ 21, 22회에서는 ‘존속살인사건’ 가해자가 도주하는 과정에서 절벽에서 하천으로 뛰어내리는 등 아찔한 상황까지 연출했으나 동부지검팀은 추적을 포기하지 않았다.

끈질기게 쫓아가며 가해자의 동선을 파악하던 동부지검팀은 다음 타켓은 ‘여동생’ 일거라 추측 하게 되면서 동생이 운영중인 미용실을 알아내 잠복 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박희진(천미호 역)은 분장까지 하며 동생에게 접근하게 되고, 기다렸다는 듯 나타난 ‘존속살인사건’ 가해자는 현장에서 즉시 체포됐다.

또한 국과수 팀은 가해자가 타고 있던 차량과 그 안에 있던 아이스박스까지 수색해 시체를 발견하게 되고, 정재영이 시체를 부검하는 과정에서 ‘가해자의 신상 공개 여부’라는 엄청난 압박감이 주어지면서 시청자들에게 극적 몰입감을 선사했다.

그러나 시체를 부검해 본 결과 나온 것은 아무것도 없었으며 이에 정유미와 정재영은 굳은 표정이 되어버리고, 이미 공개되어버린 가해자의 얼굴로 엔딩을 맞이하게 되면서 다음 이야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예측할 수 없는 반전으로 매회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검법남녀 시즌2’는 매주 월,화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MBC ‘검법남녀 시즌2’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