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요구로 女 동원” 정마담 증언 확보…‘스트레이트’ 최고의 1분

입력 2019-07-09 09: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양현석 요구로 女 동원” 정마담 증언 확보…‘스트레이트’ 최고의 1분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뜨거운 관심 속에 방송되고 있다. 세 번째로 YG의 성접대 의혹 관련 내용을 전하고, 최고위 법관 출신 피고인들의 재판지연 수법을 파헤친 어제(8일) 방송은 분당최고시청률 5.4%(닐슨 코리아,수도권기준)를 기록했다.

YG 성접대 의혹에 대한 내용을 전하며 상승하기 시작한 시청률은 일명 ‘정마담’의 증언을 정리하는 순간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방송이 하루 지난 9일 오전까지도 관련 기사가 주요 포털의 많이 본 뉴스 상위에 다수 올라가 있는 등 ‘스트레이트’의 끈질긴 취재가 시청자들의 호응을 받고 있음을 증명했다.

‘스트레이트’를 만난 정마담은 양현석의 발언에 깊은 배신감을 드러냈다. 계속된 보도와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양현석은 모든 사태를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는 “정마담이 왜 여성들을 동원했는지 모른다”거나 심지어 “정마담이 왜 (함께했던) 술자리에 있었는지 모른다’는 식의 반응을 보이며 의혹을 부정하고 있다. 이런 태도에 정마담은 분노를 표출했다.

그는 “내가 그런 거물들을 오라 가라고 할 수가 있는 사람인가?”라며 자신은 주동자가 아님을 분명히 했다. ‘스트레이트’를 만난 정마담은 자신은 이른바 유럽 원정의 주동자가 아니라고 부정하며 “‘양현석의 요구로 여성들을 동원하게 됐다”고 구체적으로 증언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 한국 미술계의 큰 손이라는 양현석의 측근을 통해 출장비 명목의 현금다발을 받았다고 밝히며 “조 로우가 줬다고 듣기만 했다. 2억 원을 어떻게 나눌지는 양현석이 정했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