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측 “한석규+서강준+김현주, 오늘부터 본격 공조”

입력 2019-07-13 14: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왓쳐’ 측 “한석규+서강준+김현주, 오늘부터 본격 공조”

과거의 비극적 사건으로 얽힌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가 비리수사팀으로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한다.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극본 한상운, 연출 안길호, 이하 ‘왓쳐’) 제작진은 3회 방송을 앞두고 서로 다른 목적으로 비리수사팀에 모인 도치광(한석규 분), 김영군(서강준 분), 한태주(김현주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건의 핵심 증인을 마주한 극과 극 분위기가 흥미를 유발한다. 과연 세 사람을 움직인 첫 번째 사건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비리 경찰을 잡는 경찰이자, 영원한 내부의 적 ‘감찰’을 전면에 내세운 ‘왓쳐’는 시작부터 완벽했다. 사건 이면에 얽혀있는 인물들의 복잡한 이해관계를 집요하게 파고들며 기존의 장르물과 결이 다른 심리스릴러의 진가를 입증했다. 선과 악, 편과 적의 경계가 모호한 내부자들이 서로를 탐색하고 각자의 목적을 향해 움직이는 과정은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치밀하게 복선과 반전 코드를 심은 안길호 감독의 연출은 심리스릴러의 묘미를 예리하게 세공하며 서스펜스에 힘을 실었다. 여기에 과거의 비극으로 얽힌 도치광, 김영군, 한태주의 미묘한 관계성은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끊임없이 자극하며 흡인력을 견인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지워지지 않는 문신처럼 과거를 짊어지고 살아가던 세 사람이 비리수사팀으로 함께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달라도 너무 다른 비리수사팀의 탄생에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극과 극 분위기가 시작부터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한다.

사건 해결의 실마리가 될 핵심 증인을 마주한 도치광, 김영군, 한태주의 온도차가 흥미롭다. 거침없이 압박을 가하는 김영군의 눈빛이 강렬하다. 팽팽한 긴장감을 깨고 들어온 태주의 등장은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가만히 응시하는 것만으로도 상대를 압도하는 아우라는 단연 ‘협상의 달인’답다. 신중하게 탐색하고 결정적인 순간에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하는 한태주의 방식은 속내를 알 수 없기에 양날의 칼과 같다. 조사실 반대편에서 모든 상황을 주시하는 도치광의 포커페이스가 대비를 이루며 긴장감을 증폭한다.

13일 방송되는 3회에서 비리수사팀의 공식수사가 개시된다. 첫 공조부터 꼬리를 물고 터지는 사건들이 걷잡을 수 없는 파란을 일으킬 예정. 목적도 동기도 다른 이들이 비리수사팀으로 재회해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커다란 진실을 향해 비로소 첫걸음을 시작한다. 무엇이 진실이고,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서 흩어진 진실의 조각들을 맞춰나갈 수 있을지, 이들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비리수사팀의 첫 번째 공식수사부터 판이 커진다. 목적도 해결 방식도 다른 비리수사팀의 공조는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케미스트리와 서스펜스를 선사할 것”이라며 “비리수사팀의 공조가 사건 이면에 숨겨진 어떤 진실을 꺼내 놓을지 기대해 달라”고 설명했다.

‘왓쳐’ 3회는 13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