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함소원, 18세 연하 남편과 결혼한 진짜 이유는

입력 2018-04-24 14:30:00
프린트
크게보기

함소원이 18세 연하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 진짜 이유가 전해졌다.

2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최근 18세 연하 중국인 의류 사업가 진화와 혼인 신고를 마치고 결혼 발표를 한 함소원과의 전화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박수홍은 함소원에게 “요리에 반해서 남편과 결혼을 결심 한 거냐?”고 물었다. 이에 함소원은 “요리에 반한 게 아니라 처음엔 외모에 반했다”고 정정한 후 “사실 처음엔 좀 웃겼다. 남편이 18살 어리니까. 그런데 점점... 다음 날 만나 준다는 약속을 안 하면 안 헤어져주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한 달 반 정도 만났는데 매번 데이트 비용, 선물 이런 걸 아예 내가 신경 쓰지 않을 정도로 자기가 먼저 다 하고 ‘나는 널 먹여 살릴 거니까’ 이런 얘기를 계속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박수홍은 “사육 당하는 기분이 괜찮냐?”고 짖궃은 질문을 한 뒤 함소원은 “아니, 그렇게 하겠다고 하는데 그걸 굳이 말리지는 않았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사진|채널A ‘풍문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