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이금희, 스캔들 재조명 “아내에 죄 짓는 기분”

입력 2018-05-19 09:50:00
프린트
크게보기

가수 조용필과 이금희 아나운서의 스캔들이 재조명됐다.

과거 한 방송에서 언급된 조용필과 이금희의 스캔들이 다시금 화제를 모았다.
2003년 아내가 심장질환으로 세상을 떠난 후 조용필은 갑자기 이금희 아나운서와 스캔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조용필은 방송에서 “소문이 무섭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이정도일줄은 몰랐다. 그런말을 들을 때마다 하늘에 있는 아내에게 죄를 짓는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이 제 앨범 녹음 때 내레이션을 맡아 인연을 맺었다. 하지만 이후 식사대접 한번 못해 죄송했는데 이번 소문 때문에 더 미안해졌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용필은 19일 50주년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