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잘 안 들리는데…” 갑론을박

입력 2018-06-14 11:40:00
프린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인터뷰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BC 개표방송 ‘선택 2018’에서는 경기도지사로 당선이 확실시 된 이재명 당선인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MBC 기자는 “성남시장에서 경기도지사로 점프하게 됐는데 소감 한마디 부탁드린다”고 말을 건넸다.

이재명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2300만이라고 하는 엄청난 규모의 국민들의 삶을 책임져야 한다. 많은 책임감과 하중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기자는 “지금 어려운 말씀도 하셨는데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라며 말을 이어갔다.

이때 이재명은 “네, 감사하다”라며 “저희가 잘 안 들리는데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라고 답한 뒤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그는 마무리 멘트와 함께 이어폰을 빼버리고 스스로 인터뷰를 중단했다.

방송 후 인터넷상에서는 이 당선인의 인터뷰 태도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진 상태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