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등판] 류현진, 105일 만의 복귀전 첫 이닝 20구 무실점

입력 2018-08-16 11:19:00
프린트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의 105일 만의 복귀전 첫 이닝에서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전 이후 사타구니 부상으로 빠진 뒤 첫 등판이었다.

이날 류현진은 1회 첫 타자 앤드류 맥커친을 상대로 연달아 볼 3개를 던졌지만 스트라이크를 하나 던진 뒤 3루 땅볼로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브랜든 벨트와 맞대결에서는 인정 2루타를 내주며 이날 경기 첫 피안타를 기록했다.

이어진 에반 롱고리아와의 맞대결에서 류현진은 우익수 플라이로 아웃카운트를 늘린 뒤 버스터 포지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하며 공 20개로 이닝을 마쳤다.

한편, 류현진은 이날 경기 전까지 6경기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12를 기록 중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