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굿모닝FM’ 김국진 “♥강수지 목소리 견디질 못해…밤마다 기도”

입력 2018-07-10 09:21:00
프린트

‘굿모닝FM’ 김국진 “♥강수지 목소리 견디질 못해…밤마다 기도”

개그맨 김국진이 10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 FM 김제동입니다’에는 스튜디오에 깜짝 출연했다.

이날 연애상담 시간인 ‘사랑하며 살지어다’ 코너에 박미선 대신 등장한 김국진은 DJ 김제동이 신혼 생활에 대해 묻자 “신혼 재밌냐고 물어보지 마세요. 알잖아요. 결혼 전이나 해서나 똑같은 거. 늘 똑같은 게 제 방식입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아내 강수지를 향한 사랑은 빼놓지 않았는데, 매력으로 목소리를 꼽았다.

“그 목소리라는 것이 그냥 들을 때와 얼굴 보고 들을 때가 참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견디질 못하죠. 그 매력을 버티질 못해요. 피해나갈 방법이 없죠. 견디다견디다 밤마다 기도하잖아요. 나 견디게 해주세요 하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화제가 됐던 김국진의 시 ‘똑똑똑’에 대해서는 출연진들이 각자 좋아하는 시를 가져오는 건 줄 잘못 알고 있다가 촬영 현장에서 1분 만에 어쩔 수 없이 지은 시였다는 뒷얘기도 공개했다.

DJ 김제동이 “김국진은 사람을 잘 못보고 산다, 라디오스타 함께하는 김구라 씨도 스튜디오에서만 만나시지 않냐”고 물었다.

김국진은 “그게 가장 좋은 방법이에요. 구라를 바깥에서 만날 이유가 없어요. 바깥에서 만나는 건 사생활이거든요. 생활에 끼어들 필요가 없어요. 방송할 때만 딱 만나주면 가장 이상적인 친굽니다”고 해 적당한 긴장감과 신선함을 유지하는 그만의 방식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국진은 다양한 청취자들의 연애 고민을 진지하게 상담해주면서 김제동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서 면박을 주기도 했다.

“김제동이 강의를 많이 하잖아요. 사실 (강의를) 들어야 할텐데. 사랑에 대해 얘기할 때는 뭘 안다고 저런 얘기를 하나 그런 생각을 한다”며 후배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굿모닝FM’은 상반기 결산 특집으로 출근왕, 불운왕 등 매일 특별한 사연을 가진 청취자 한 명을 선정, 마카오 2인 여행권을 선물하고 있는데, 김국진은 행운 번호를 뽑으며 이런 건 오래간만에 해본다며 즐거워하기도 했다.

한편, 출연 인증샷을 남겨달라는 요청에는 아침 방송이라 너무 대충하고 나왔다며 손사래를 치며 줄행랑을 쳤다는 후문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