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코리아, 내년 국내 LPGA 투어 신설대회 개최

입력 2018-05-24 13:53:00
프린트

BMW 그룹 코리아(회장 김효준)가 내년 국내 필드에서 새로 선보이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를 주관한다.

BMW 그룹 코리아는 24일 “내년 10월 LPGA 인터내셔널 부산(구 부산 아시아드 컨트리클럽)에서 새 LPGA 투어 대회(총상금 약 200만달러·약 21억원)를 개최하기로 했다. 지난 3년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MW 챔피언십 개최를 통해 얻은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에서 열리는 LPGA 투어 정규대회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와 BMW 그룹 코리아가 주관하는 신설대회까지 총 2개로 늘어나게 됐다.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는 “BMW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아름다운 도시인 부산에서 대회를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다. 신설대회는 최고의 스폰서와 최적의 장소, 최고의 여성골퍼 등 세계적 수준의 조건을 모두 갖춘 만큼 앞으로 크게 성장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