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헐리웃 액션+시간 지연+도발 인터뷰… 실망감 가득

입력 2018-07-11 21:38:00
프린트

킬리안 음바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무서운 십대’로 불리며, 프랑스를 12년 만에 월드컵 결승으로 이끈 킬리안 음바페(19)가 스스로 악동 이미지를 쌓고 있다.

프랑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각) 새벽 3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프랑스는 0-0으로 맞선 후반 6분 오른쪽에서 코너킥을 얻었고, 그리즈만의 크로스를 사무엘 움티티가 헤더로 골문을 갈라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프랑스는 벨기에의 파상공세를 적절하게 막아내며, 결정적인 찬스를 내주지 않았다. 수비 조직력을 유지한 것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결국 프랑스는 한 골을 잘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결승 진출을 이뤘다. 20년 만의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하지만 승리의 이면에는 음바페의 비매너 플레이도 있었다. 음바페는 후반 막바지에 이르러 승리가 다가오자 비매너 플레이로 야유를 받았다.

음바페는 경기를 지연하기 위해 벨기에의 스로인을 고의적으로 방해했다. 벨기에의 공으로 선언됐으나, 이를 드리블 해 경기장 안으로 끌고 들어갔다.

결국 음바페의 이 플레이는 경고를 받았다. 이것이 처음은 아니었다. 음바페는 지난 우루과이와의 8강전에서는 과도한 헐리웃 액션으로 빈축을 샀다.

또한 음바페는 결승 진출 후 르파리지앵과 인터뷰에서 “그들이 생각하고 싶은 대로 생각하면 된다. 그들을 불쾌하게 했다면 사과한다”고 전했다.

이어 “어쨌든 난 결승전에 갔다. 계속 수비만 하는 게 솔직히 재미는 없었지만 그래도 가치 있는 것임에는 분명했다”고 언급했다.

헐리웃 액션과 과도한 시간 지연 등 비매너 플레이 뿐 아니라 경기장 밖에서 인터뷰로도 말썽을 일으킨 것.

음바페는 축구 실력은 이미 세계 최고급에 올라섰으나, 정신적인 부분에서는 완전치 못한 모습을 보였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