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522일만’…靑, 北발사체 관련 긴급회의 “경계 강화”

입력 2019-05-04 15: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미사일 ‘522일만’…靑, 北발사체 관련 긴급회의 “경계 강화”

북한이 4일 오전 9시경, 기종 미상의 단거리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2017년 11월 29일 이후 522일만이다.

해당 발사체는 동해상까지 약 70~20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17일 사격 시험한 신형 전술유도무기(비행거리 20㎞ 추정)보다 사거리가 길다는 점에서 북한의 도발 수위가 높아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대북 압박을 강조하는 미국에 북한이 '굴복하지 않겠다'는 경고 메시지를 던진 것.

군 당국은 발사체 기종에 대해 “정밀분석 중”이라며 비행거리를 감안할 때 이스칸다르급 신형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군 당국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해 경계를 강화한 상태다.

청와대 역시 국가안보실이 중심이 돼 상황 파악과 함께 대응방안을 논의 중이다. 상황에 따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개최될 가능성도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