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트로트가수다’ 박서진·김나희, 핑크빛 기류 포착 “왜 눈을 못봐?”

입력 2020-03-11 16: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나는 트로트가수다’ 박서진·김나희, 핑크빛 기류 포착 “왜 눈을 못봐?”

‘장구의 신’ 박서진이 트로트 가수 겸 개그우먼 김나희와 달달한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11일에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3라운드 우승을 건 가수 7인의 트로트 전쟁이 펼쳐진다. 2차 경연 주제는 ‘듀엣’으로 씨야 김연지, 국악인 박애리, 더보이즈 상연 등이 듀엣 파트너로 등장,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박서진은 미스트롯 TOP5에 올랐던 김나희와 함께 달콤한 듀엣 무대를 준비한다. 박서진은 그 동안 보였던 완벽한 모습과 달리 연습 과정에서부터 음이탈, 불협화음 등 실수를 했다. 김나희와의 듀엣에 쑥스러운 나머지 긴장한 상태로 연습을 했던 것.

또한 박서진은 듀엣 파트를 부를 때 김나희의 눈을 바라보지 않고 줄곧 악보만 쳐다보며 노래했다. 이에 김나희가 “서진이가 제 눈을 잘 못 쳐다본다”라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나희가 박서진에게 “왜 못 보는거야”라고 하자 박서진이 말끝을 흐렸다고 하는데. 과연 박서진의 속마음은 어땠을지 6회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두 사람의 달달한 무대를 지켜보던 울랄라세션은 “사랑의 오작교 느낌이다”라고 말했고 조항조는 “뮤지컬 같다. 그림이 예쁘다”라며 핑크빛 무대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박서진, 김나희의 핑크빛 기류 넘치는 듀엣 무대는 3월 11일(수) 밤 10시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