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락 사망, 갑작스러운 비보… 구체적인 사인은?

입력 2019-07-31 09: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경락 사망, 갑작스러운 비보… 구체적인 사인은?

프로게이머 박경락이 사망했다. 향년 35세.

복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박경락은 29일 사망했다. 구체적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생전 박경락은 한빛스타즈에서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활약했다. 주 종족은 저그였다. 저그 종족의 유닛 럴커를 잘 활용해 팬들로부터 ‘경락 마사지 저그’라는 별명을 얻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은퇴 후 온게임넷에서 옵서버를 맡은 박경락은 2010년 스타크래프트2가 출시되면서 게이머로 복귀했다. 이후 스타크래프트2 게이머 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하다 지난 2012년 은퇴했다.

고인의 발인은 31일 오전 10시 30분 엄수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