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기 아들공개, 도플갱어급 두 아들 “20대 때 이만기 모습”

입력 2019-08-13 18: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만기 아들공개, 도플갱어급 두 아들 “20대 때 이만기 모습”

이만기가 자신을 똑닮은 두 아들을 공개했다.

이만기는 1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김해에 두 아들과 아내, 나까지 넷이 살고 있다”며 ‘도플갱어’ 같은 두 아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만기는 “아들 키가 나보다 10cm 더 크다”며 천하장사 이만기보다 건장한 아들의 체격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만기는 방송내내 셰프들의 음식을 맛있게 먹으며 만족했다. 그런 가운데, 정호영과 유연수 셰프의 대결을 앞두고 이만기의 아들 이동훈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이동훈은 “미국에서 유학 중에 잠깐 한국에 왔다”며 ‘냉장고를 부탁해’가 평소 즐겨봤던 프로그램이고, 아버지가 출연한다 해서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빠를 닮았냐는 말을 듣냐”는 말에 “20대 때 아버지 모습이 지금 내 모습”이라며 붕어빵 외모를 인정하며 “내가 조금 더 잘생겼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아버지의 국회의원 선거 유세 때 도움을 준 이동훈은 자신을 보고 아버지로 착각한 사람들이 있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토속적인 입맛의 소유자인 이만기는 결국 아들이 말한 대로 “아버지의 취향 저격 요리”라는 유현수의 더 한국적인 양식 요리를 선택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