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놀면 뭐하니?’ 유재석·유노윤호 전한 인생 희로애락 (ft.사진관)

입력 2019-09-15 09: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놀면 뭐하니?’ 유재석·유노윤호 전한 인생 희로애락 (ft.사진관)

MBC ‘추석특집 놀면 뭐하니?-대한민국 라이브’가 다양한 사진관 속 인생의 희로애락이 담겨지는 순간을 보여주며 추석 연휴 안방극장에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추석특집 놀면 뭐하니?-대한민국 라이브’에서는 ‘사진관’을 주제로, 그곳에서 만난 다양한 사람들의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졌다.

먼저 유재석은 복원, 보정 전문 사진관을 찾았다. 취업사진, 주민등록사진을 찍으러 온 손님을 비롯해 부모님의 오래된 사진을 복원하러 온 손님들로 가득했다. 유재석은 너무도 달라진 촬영 모습에 깜짝 놀랐는데, 손님들이 편안한 복장으로 앞머리를 헤어핀으로 고정하고 사진을 찍은 것. 이후 헤어스타일과 의상까지 보정 작업으로 모두 변신시켜주는 마법 같은 보정 과정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유노윤호는 취업사진 전문 사진관을 찾아 취업준비생들의 이야기를 카메라에 담았다. 한 취업준비생은 후배들의 모습을 보면 안타까움과 동시에 같은 경쟁자라는 사실에 두려움이 앞선다며 아이러니한 현실에 대한 속마음을 솔직히 털어놓았다. 유노윤호는 직접 취업준비생이 되어 생애 첫 취업사진을 찍었다. 유노윤호는 카메라 앞에서 긴장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면접 프리패스급으로 완벽한 증명사진이 나와 감탄을 자아냈다

김용명은 50년 역사를 자랑하는 사진관을 찾았다. 이곳에는 늦깎이 수험생,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손님, 그리고 가족들 몰래 삶의 마지막 순간을 준비하는 손님들이 찾아왔다. “소식이 온 것 같아”라며 자신의 영정사진을 찍을 왔다고 밝힌 손님은 죽어서 무덤 속에 들어갈 때까지 자식들에게 신세를 안 지고 싶다며 어디서도 말하지 못한 마음을 전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용명도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쏟아냈고, 두 사람은 아버지와 아들처럼 다정하게 사진을 찍으며 마음을 나눴다. 완성된 사진을 봉투에 담던 사진관 사장님은 “(사진을) 찍어주는 나보다 이걸 받는 사람의 기쁨이 더 크지”라며 사진관을 찾는 사람들과 사진을 찍는 것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태항호와 이규형은 아이 성장, 가족사진을 전문으로 찍는 사진관을 방문했다. 이곳에서 백일 사진을 찍으러 온 가족과 매년 온가족이 가족사진을 찍으러 오는 이들과 만났다. 특별히 시간을 내 함께 가족사진을 찍는 이들의 훈훈한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었다.

또한 조세호, 양세형, 데프콘은 특별한 콘셉트를 가진 사진관의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조세호가 간 사진관에서는 단 한 컷의 흑백사진에 직접 자신의 모습을 담는 ‘자화상’이 눈길을 끌었다. 아날로그 감성이 돋보이는 사진관에는 오랜 회사 생활에 자신을 챙기지 못했던 직장인, 10년을 함께한 악기 오보에와 마지막을 담는 손님 등 자신의 소중한 순간을 담는 손님들이 찾았다. 양세형은 포토그래퍼 없이 스스로 찍을 수 있는 흑백 사진관을 방문해 꾸밈없이 편안한 모습으로 사진을 찍는 이들의 모습을 담았다.

데프콘은 20-30대 사이에서 유명한 사진관을 찾았는데, 사진작가는 “모든 사람에게는 자기만의 색이 있다"라고 설명하며 “증명사진도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전했다. 손님들은 자신이 원하는 분위기와 색을 고르고 사진작가와 상담을 통해 촬영을 진행했다. 이를 본 데프콘은 손님들이 ‘나만의 색’을 지정하는 모습을 보며 “소통하고 교감하면서 내 컬러를 찾는 게 재밌는 것 같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다음 주 ‘뽕포유’ 프로젝트의 본격적인 시작이 예고됐다. 유재석이 천상의 목소리로 트로트계 아이돌에 도전장을 내고, 내로라하는 트로트 가수들 앞 블라인드테스트를 거쳐 실전 무대에 오르는 모습이 살짝 공개된 것이다. 또한, 가수 ‘유산슬’로 무대에 오른 유재석과 트로트 대부 태진아를 방불케 하는 화려한 무대의상이 다음 방송에 기대감을 높인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