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페트병 수거 보상기’ 확대 운영한다

입력 2019-09-17 15: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반기부터 제주공항, 하나로마트, 제주대 등에 추가 설치

제주삼다수가 깨끗한 제주를 만들기 위한 자원 순환 프로젝트를 강화한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재활용품 자동수거 보상기 사업’을 제주시내로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난해 9월부터 서귀포시, 사단법인 올레와 함께 관광지에 쓰레기가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주상절리, 외돌개, 사려니숲길, 정방폭포 등 주요 관광지에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를 설치·운영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해 왔다.

이를 확대해 올해 하반기부터는 제주공항과 제주시 하나로마트, 제주대학교 캠퍼스에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여행객, 도민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이자 캔, 페트 같은 재활용 가능한 쓰레기가 많이 배출되는 장소로 보상기 운영 효과를 톡톡히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개발공사는 16일 제주시 농협, 사단법인 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와 재활용품 수거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공사는 재활용품 자동수거보상기 구입 및 운영 예산을 지원하고, 제주 농협은 장소 제공 및 기술 지원을, 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는 보상기를 직접 운영, 관리한다.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제주개발공사는 앞으로도 자원순환을 통한 친환경 공기업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