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펜 만능키 변신’ 두산 이용찬의 믿음 “우리 불펜 약하지 않다”

입력 2019-10-20 17: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 이용찬. 스포츠동아DB

22일부터 시작하는 한국시리즈(KS·7전4선승제)에 나서는 ‘정규시즌 우승팀’ 두산 베어스는 페넌트레이스와 견줘 마운드에 변화를 줬다.

기존의 선발 자원 5명 가운데 이용찬을 뒷문에 배치한 게 골자다. 선발진은 조쉬 린드블럼~이영하~세스 후랭코프~유희관의 4명으로 꾸린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정규시즌 막판에 일찌감치 “이용찬은 포스트시즌(PS)에서 불펜에 배치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 PS 무대가 바로 KS다. 20일 잠실구장에서 진행한 훈련을 마친 이용찬은 “선발과 달리 불펜에선 최대한 실점을 억제해야 한다. 어떻게든 잘 막아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일단 이형범과 함께 ‘더블 스토퍼’로 낙점됐지만 KS 상대 키움 히어로즈가 준플레이오프(준PO)와 PO를 거치며 필승카드 조상우를 활용한 것처럼, 상황에 따라 조기 투입 가능성도 열려있다. 그만큼 부담이 큰 자리다. 이용찬은 “나는 제구와 변화구 구사에 자신이 있으니 그 장점을 살려야 한다”며 “준PO와 PO에서 보여준 키움의 불펜 운용은 좋은 투수들이 많아서 가능한 전략이다. 물론 우리도 할 수 있다. 우리 불펜도 약하지 않다”고 외쳤다.

이용찬은 2018시즌 KS에서 2경기 1패, 평균자책점 5.87로 부진했고, 팀도 통합우승에 실패했다. 그때의 아쉬움을 딛고 일어서겠다는 의지가 대단하다. “2018시즌의 준우승은 아쉽다”고 운을 뗀 그는 “그래서 선수들이 더 집중하고 있다. 집중하고 있는 게 확실히 느껴진다. 팔꿈치 상태도 괜찮다. 더 좋아질 것”이라고 다짐했다.

잠실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