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오지호·황영희, 로맨스 급전개? 달달 데이트 포착

입력 2019-12-28 14: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 번은 없다’ 오지호·황영희, 로맨스 급전개? 달달 데이트 포착

MBC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 오지호와 황영희가 로맨틱 데이트를 즐긴다.

오늘(28일) '두 번은 없다' 33-36회에서는 오지호와 황영희의 핑크빛으로 가득한 다양한 로맨틱 데이트가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은 오지호와 황영희의 다채로운 로맨틱 모멘트를 포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첫 번째 스틸에는 수줍게 황영희에게 오토바이 헬멧을 건네고 있는 오지호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리고 함께 오토바이에 올라탄 두 사람의 모습에서는 한층 더 가까워진 이들의 관계를 엿볼 수 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지금까지 서로를 향한 본심은 아직 드러내지 않은 채, 밀당을 하던 두 사람의 관계에 새로운 진전이 있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무한 자극한다.

이어 한강에서 오붓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오지호와 황영희의 모습을 포착해 눈길을 끈다. 벤치에 앉아 서로를 마주 보고 있는 모습만으로 최대치로 치솟은 로맨틱 지수를 느끼게 하고 있는 것도 모자라 또 다른 스틸에는 함께 라면을 먹고 있는 모습까지 담겨있어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샘솟게 만든다. 특히 뜨거운 라면을 ‘호~호~’ 불어서 황영희에게 건네고 있는 오지호는 다정한 매력을 무한 발산해 여심을 심쿵하게 만드는가 하면, 이에 수줍어하는 듯 보이는 황영희의 새초롬한 표정 또한 인상적이다. 때문에 ‘두 번은 없다’에서 오지호와 황영희의 로맨스가 어떤 결과를 맞이하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은 나날이 높아져가고 있다. 무엇보다 낙원여인숙과 구성호텔이 오래전부터 이어져온 앙숙 관계라는 점, 그리고 황영희는 아직 오지호가 낙원여인숙 식구라는 것을 모르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될 것인지는 앞으로 ‘두 번은 없다’에서 놓쳐서는 안 될 시청 포인트로 손꼽히고 있다.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는 오늘 밤(28일) 9시 5분에 33-3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