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리네빌,맨유와2010년6월까지연장계약

입력 2009-02-21 09: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게리 네빌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새로운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2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리 네빌(34)이 오는 2010년 6월까지 계약을 연장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2년 맨유에서 처음 프로무대를 밟아 17년 동안 한 자리에서 꾸준한 활약을 펼쳐 온 네빌은 "맨유는 내가 뛰고 싶은 유일한 팀이다. 새로운 계약을 맺게 돼 기쁘다"며 계약에 만족했다.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68)은 라이언 긱스에 이어 1년 계약을 연장한 네빌에 대해 "네빌과 긱스 그리고 스콜스는 맨유의 영혼이다. 게리와 계약을 연장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게리는 진정한 프로다. 1년이라는 긴 시간을 빼앗아 갔던 부상을 극복한 뒤 예전 기량을 회복하는 것을 보고 감탄했다. 새로운 계약을 맺을 자격이 있다"고 칭찬했다. 네빌은 지난 2005년 로이 킨(38)이 팀을 떠난 뒤 선수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도맡았고 라이언 긱스(36), 폴 스콜스(35)와 함께 맨유의 전성시대를 이끌고 있다. 34살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네빌은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수비수로서 결정적인 순간 마다 제 몫을 다해 줘 퍼거슨 감독의 신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서울=뉴시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