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억소송?더이상못참겠다”비, LA공연취소손배소에적극대응키로

입력 2009-03-11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난 열심히 준비했을 뿐인데….” 톱스타 비가 폭발했다. 비는 2007년 6월 무산됐던 월드투어 하와이 공연과 관련된 소송을 진행중인 가운데 미국 LA 공연을 진행했던 프로모터도 자신에게 소송을 제기하자 “더 이상 못 참겠다”며 강경 대응을 천명하고 나섰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시 LA 공연 프로모터였던 앤드류 김은 공연 취소로 인해 막대한 금전적 손해를 입었다며 비와 JYP 엔터테인먼트, 스타엠 등을 상대로 미화 3000만 달러(약 441억 6000만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현지 법원에 제기했다. 비 측은 이에 대해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근거 없는 내용으로 사실을 왜곡해 법적 분쟁을 일으키고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행위에 대해 맞소송도 불사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소속사 제이튠 엔터테인먼트 측은 “비는 당시 공연을 위해 2주 전부터 LA 현지에 도착해 있었고, 현지 언론과 인터뷰까지 했는데 공연을 회피할 의도가 있었다면 과연 그렇게 했겠느냐”면서 “앤드류 김은 현지 프로모터로서 준비해야 할 기본적인 계약조건을 이행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공연 주관사와 비의 당시 매니지먼트사는 이에 대한 명백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는 2007년 6월30일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공연을 갖기로 했지만, 예정시각 2시간 전 무대 준비 부족을 이유로 공연을 취소했다. 이러한 모습은 그동안 월드투어와 관련된 법정 분쟁에 비교적 조용히 대응했던 과거와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비는 하와이 공연 소송의 경우 특별한 입장표명 없이 현지 변호사를 중심으로 조용히 대처해 왔다. 하지만 이번 LA 공연 소송은 문제가 불거진 지 2년이 지난 시점에서, 특히 하와이 법원의 판결을 며칠 앞두고 소송을 제기하자 ‘차분한 대응’이 최선이 아니라고 여겨 태도를 바꾸게 됐다. 비는 올해 첫 할리우드 주연작인 ‘닌자 어새신’의 개봉과 미국 음반 발표 등 큰 이벤트를 앞두고 있다. 따라서 본격적인 해외 활동의 발목을 잡는 송사에 대해 앞으로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비는 특히 2007년 월드투어 무산에 대한 문제를 모두 혼자 책임지도록 몰고가는 분위기를 더 이상 참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하와이나 이번 LA 모두 비 외에 당시 매니지먼트사인 JYP 엔터테인먼트, 월드투어를 주관했던 스타엠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스타엠으로부터 공연판권을 샀던 레볼루션 엔터테인먼트 등이 함께 피소됐다. 심지어 LA 공연은 비와 박진영, JYP 엔터테인먼트, JYP 미국 법인, 스타엠, 스타엠 관계자, 제이튠 엔터테인먼트, 제이튠 대표와 LA 공연장측 까지 무려 10명의 개인과 법인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다. 그런데도 대외적으로 비가 월드투어 파행의 중심에 있고, 모든 책임을 져야하는 것처럼 모는 것은 그의 이미지를 악의적으로 폄하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비는 하와이법원 배심원 재판에 증인으로 출두하기 위해 15일 출국할 예정이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