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수 장래희망 “아빠같은 배우되고 싶어” 기특

입력 2013-05-12 20:21:0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준수 장래희망

준수 장래희망이 이종혁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12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전남 여수의 섬 안도에서 1박 2일을 보내는 스타 아빠와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동일과 이종혁은 직접 잡아온 아귀로 샤브샤브를 만들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았다. 육수를 만들던 중 성동일은 준수에게 “장래희망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준수는 성동일에게 장래희망을 몰래 밝혔다.

아들의 장래희망이 궁금해진 이종혁은 성동일에 물어봤지만 성동일은 “네가 얘기했던 것 아빠에게 말해도 되냐”고 준수에게 물었다.

그러자 준수는 수화로 ‘아빠와 성동일을 인기투표 때 뽑았으니 말하지 마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성동일은 이종혁에게 몰래 “배우가 되고 싶대. 아빠같은 유명한 배우”라고 말했다.

이어 성동일이 “아들 참 잘 키웠다. 기특하네”라고 칭찬하자 이종혁은 흐믓한 미소를 보였다.

준수 장래희망에 누리꾼들은 “준수 장래희망 내가 아빠라도 기특할 듯”, “준수 장래희망 꼭 아빠같은 개성파 배우가 되길”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MBC 방송 캡쳐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