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무능한 리더에 분노한 시청자에게 진짜 리더십 보여줄까 (종합)

입력 2014-04-28 15: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6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는 한 배와 승객들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리더인 선장이 제일 먼저 자신의 안위를 챙기면서 벌어진 희대의 비극이었다.

이같은 사건이 벌어진 후 방송 예정이었던 한 드라마는 애도 분위기에 화려한 제작 발표회를 여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해 두 번이나 제작 발표회 취소 일정을 통보했다. 이 드라마의 타이틀은 '빅맨'이었다.

28일 오전 11시 40분경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빅맨'(극본 최진원, 연출 지영수) 기자 간담회는 취재기자들만 모인 가운데 조촐한 식사 자리로 변경됐다.

여기에서 나온 첫번째 이야기는 바로 세월호에 대한 것이었다. 정해룡 CP는 세월호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한 후 "어른들의 잘못으로 아이들이 목숨을 잃었다. 이 드라마는 탐욕스러운 재벌들에 맞서는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우리를 반성하는 계기를 만들어 줄 작품"이라고 말했다.

'빅맨'은 길거리 밑바닥 인생을 살던 고아 김지혁(강지환)이 필요가치에 의해 자신을 양자로 받아들인 재벌가에서 진짜 리더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결국 무능한 리더가 얼마나 큰 해악을 끼치는지를 두 눈으로 똑똑히 목격한 지금의 시청자들에게 드라마에서나마 진짜 리더를 보여주고 싶다는 의도가 담겨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제작 관계자는 "강지환이 연기하는 김지혁은 서민적 정서와 방법으로 눈 앞의 과제들을 해결하면서 성장한다. 이런 모습을 통해 진짜 리더십을 깨달아 가는 김지혁의 성장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들은 '빅맨'이 사회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그치는 드라마가 아님을 강조했다. 배우들의 색다른 모습은 물론이고 다양한 인간군상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특히 한 관계자는 "이다희는 그동안 똑 떨어지는 역할만 했다. 예고만 보면 이번 작품에서도 그럴 것 같지만 드라마를 잘 살펴보면 여성 시청자들도 자신의 모습이라고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그래서 이다희를 캐스팅 하게 됐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배우들을 캐스팅 할 때 '빅맨'처럼 밸런스가 잘 맞게 섭외되기도 쉽지 않다. 강지환, 이다희 외에도 최다니엘은 선악이 공존하는 눈빛을 가진 배우고 정소민 역시 의심하지 않아도 좋을 정도다.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동안 시청자들은 '리더십'에 대한 갈증을 보였다. 별에서 온 외계인도 봤고 21세기로 시간여행을 해 사랑을 나누는 선비도 만났다. 그러나 정작 우리 현실에 막힌 속을 뚫어주는 강력한 리더십을 지닌 캐릭터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밑바닥 인생에서 정상에 서는 한 양아치의 성장 이야기가 이 시대가 원하는 리더상이 무엇인지를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해 본다.

사진│KBS 제공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