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육지담, “무반주랩 하겠다”했지만… ‘관객 호응無’

입력 2014-08-01 14: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쇼미더머니3’ 육지담, “무반주랩 하겠다”했지만… ‘관객 호응無’

‘쇼미더머니3’에 출연 중인 여고생 래퍼 육지담이 합격에도 불구하고 논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3’ 5회에서는 참가자들의 단독 공연 무대가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육지담은 YG엔터테인먼트의 타블로&마스타우 앞에서 “나를 무시했던 모든 분에게 여고생의 패기를 보여드리겠다”면서 무대에 등장했다.

공연 시작 전 육지담은 “내가 어리고 경력도 1년이 안돼 나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겨내겠다. 여기서 증명할테니 마음껏 환호해 달라”고 전했다. 그러나 육지담은 가사를 잊어버려 비트를 그대로 흘려보내고 말았다.

이후 육지담은 “내가 많이 틀렸는데 마지막으로 무반주로 하겠다”면서 무반주 랩을 선보였지만 관객들의 호응은 없었다.

도끼는 이를 보고 “꼴등이겠다. 바로 견적 나오니까”라고 혹평했다. 산이 역시 “지담이는 무조건 탈락이다. 팀 내 꼴등인데 이러고 꼴등 안 한다? 잘 봐”라고 말했다. 그러나 육지담은 꼴등이 아닌 9등을 차지해 의아함을 안겼다.

경연 이후 마스타우는 “이런 경험 두 번 다신 안 할 거다”라고 말했고 타블로는 “그땐 도망가 버릴 것”이라며 “만약 이런 일이 있으면 무대 위에 뛰어 올라가 마이크를 뺏어 내가 랩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쇼미더머니3 육지담, 이해가 안 가”, “쇼미더머니3 육지담, 어떻게 9등?”, “쇼미더머니3 육지담, 실수도 저렇게 많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