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AG] ‘은메달’ 박태환, 100m 레이스 후 한 마디 “아! 진짜 빠르다”

입력 2014-09-25 19: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동아닷컴]

‘마린보이’ 박태환(25·인천시청)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추가했다.

박태환은 25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수영 100m 결선에서 48초75를 기록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4레인에서 출발한 박태환은 0.65의 반응속도로 입수했다. 이어 50m 구간을 23초76의 기록으로 통과하며 닝제타오(중국)에 뒤진 4번째로 돌았다.

이어 후반부에서 속도를 높인 박태환은 결승선을 48.75로 통과하며 닝제타오에 이어 2위에 올랐다. 1위 닝제타오는 47초70을 기록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닝제타오는 이로써 아시안게임 신기록과 동시에 아시아 신기록을 경신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앞서 박태환은 “아! 진짜 빠르다”라고 외쳤고 그의 한 마디는 중계진 마이크를 통해 방송에 그대로 중계됐다.

그의 외침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중요한 레이스에서도 여유를 잃지 않는 베테랑의 모습을 보였다”고 평했고 또 다른 누리꾼들은 “한때 세계를 제패했던 선수가 아쉬워하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 직후 박태환은 “최고 기록에는 많이 못 미치는 기록이었는데 그래도 우승한 닝제타오와 동메달 딴 일본 선수와 함께 레이스를 한 게 큰 경험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박태환은 비록 대회 2연패에는 실패했지만 상대 선수를 축하하기도 했다. 그는 “우승한 선수가 좋은 기록이 나와서 축하해주려 한다”며 “기록이 많이 미흡했지만 바로 옆에서 레이스를 한 것이 큰 도움 될 거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닝제타오에 대해 “굉장히 빠르고 이 선수랑 같이 레이스를 한 게 처음이기 때문에 값진 경험이라 생각한다. 후반에도 왠지 조금 더 해보면 좋았겠지만 워낙 후반 스피드도 좋은 선수라 좋은 기록 나온 것 같다. 나 또한 이 선수 옆에서 레이스해 값진 은메달 딴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은메달로 박태환은 아시안게임 통산 총 19개(금6, 은4, 동9)째 메달을 얻었다. 이는 사격의 박병택(19개·금5, 은8, 동6)과 타이 기록이다.

이에 대해 박태환은 “이번이 3번째 아시안게임이고, 비록 이번에 아쉽고 미흡한 부분 많이 나타났는데 1500m도 있고 단체전도 남았으니 최다메달, 또 좋은 성적으로 메달 하나 더 딸 수 있게 최선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또한, 박태환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매일 경기에 나서면서 휴식 후 경기에 임하는 쑨양(중국), 하기노 고스케(일본)에 비해힘든 일정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해 박태환은 “아무래도 매일매일 뛰니까 힘든 부분 있는데 준비한 것과 달리 이번 경기 아시안게임에서 컨디션이 계속 안 좋은 부분이 나타나면서 성적도 많이 떨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박태환은 “많은 분들이 수영장을 찾아 응원해 주셔서 버틸 수 있는 것 같다”면서 “열심히 해서 메달도 중요하지만 좋은 경기 펼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우수 기자 woos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