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버 꿀성대 교관에 급호감, 선글라스 벗자 "눈이 너무 예뻐"…멍~

입력 2015-03-02 14: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엠버 꿀성대 교관

엠버 꿀성대 교관에 급호감, 선글라스 벗자 "눈이 너무 예뻐"…멍~

'엠버 꿀성대 교관'

그룹 에프엑스 엠버가 ‘진짜사나이’ 꿀성대 교관 김현규 하사를 자신의 이상형으로 꼽아 화제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에서는 고산유격장에서 힘겨운 혹한기 유격 훈련을 받는 멤버들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찾았다.

이날 멤버들은 꿀성대 교관 김현규 하사의 통제에 따라 ‘외줄다리 훈련’에 돌입했다. ‘외줄다리 훈련’은 지상 20m 높이에 설치된 외줄에 의지해 이동해야 하는 고난이도 훈련으로 악명이 자자하다.

이날 훈련 도중 꿀성대 교관 김현규 하사는 갑자기 내리는 폭설로 인해 처음으로 여군 멤버들 앞에서 선글라스를 벗었다. 이 모습을 본 엠버는 선글라스를 썼을 때와 달리 순한 이미지의 꿀성대 교관 김현규 하사의 외모를 보고 멍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이날 꿀성대 교관 김현규 하사는 한국말이 서툰 엠버를 배려해 한 글자 한 글자 또박또박 얘기해주는 자상함을 보여 엠버를 감동시켰다.

이후 엠버는 진짜사나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꿀성대 교관의 눈이 너무 예쁘다. 강한 남자이지만 웃으면 귀여운 사람을 좋아한다”면서 “꿀성대 교관이 내 이상형에 가깝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엠버 꿀성대 교관

이어 엠버는 "운명이면 다시 만나겠죠"라며 설렘 가득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꿀성대 교관 김현규 하사는 지난 '진짜사나이 여군 특집 시즌1'에서 걸스데이 혜리의 마음을 훔치며 화제로 떠오른 바 있다. 김현규 하사는 1993년생으로 육군 홍보 모델로도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진짜사나이 엠버가 이상형으로 지목한 꿀성대 교관 김현규 하사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엠버 꿀성대 교관, 엠버 꿀성대 교관, 엠버 꿀성대 교관, 엠버 꿀성대 교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