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파로 취소… 추후 편성 없다

입력 2015-03-10 15: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스포츠동아DB

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파로 취소… 추후 편성 없다

‘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파로 취소’

기습 한파 탓에 2015 프로야구 시범경기 5경기가 모두 취소됐다.

KBO는 10일 오후 1시 열릴 예정이었던 목동(넥센-두산), 대전(한화-SK), 포항(삼성-KIA), 사직(롯데-LG), 마산(NC-kt) 프로야구 시범경기 5경기를 한파로 모두 취소했다.

이날 서울 기온이 영하 6.8도에 이르고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일부 지방에서는 강풍특보가 발효됐다.

프로야구가 출범한 뒤 한파로 모든 시범경기가 취소된 것은 처음이고 가장 최근 시범경기가 한파로 취소된 기록은 지난 2011년 3월 25일 광주 KIA-두산 전이었다.

누리꾼들은 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파로 취소 소식에 “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파로 취소, 정말 아쉽다” “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파로 취소, 취소하는 게 맞다” “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파로 취소, 보고 싶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한파로 취소된 시범경기는 재편성되지 않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